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케이비알

김기태-양상문-장정석-김한수, 현장 복귀 1순위는?

[야구 톡톡] ‘우승 감독’ 김기태-준우승 감독 장정석, 현장 돌아올까?

95,14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눈물 도망
'파리 목숨' 감독, 
언젠가는 '잘릴' 운명?

2019년 KBO리그에서는 10개 구단 중 4개 팀의 사령탑이 바뀌었다.


2명의 감독은 시즌 도중 자진 사퇴, 다른 2명은 임기 만료 후 재계약 실패.


KIA 타이거즈의 김기태 감독은 팀이 시즌 초반 꼴찌로 추락하자 5월 16일 자진 사퇴.


2017년 통합 우승 후 1년 반 만에 물러났다.


롯데 자이언츠 양상문 감독은 팀이 전반기 종료 시점에서 최하위로 추락하자 이윤원 단장과 동반 사퇴.


외형적으로는 자진 사퇴지만 ‘경질’이라는 시선.

헉 놀람
'LG 감독 출신' 김기태-양상문,
같은 해 옷 벗었다

김한수-장정석 감독, 재계약 실패


삼성 라이온즈 김한수 감독은 2017년부터 시작된 3년 임기가 만료된 뒤 재계약에 실패.


그가 지휘봉을 잡고 있는 사이 삼성은 9위, 6위, 8위에 그치며 포스트시즌 진출이 좌절.


키움 히어로즈 장정석 감독의 재계약 실패는 충격적.


3년 임기의 마지막 해인 올해 키움을 준플레이오프부터 출발해 플레이오프에 거쳐 한국시리즈 준우승까지 이끌었다.


하지만 키움 구단은 그가 이장석 전 대표의 옥중경영에 관여했다는 이유로 재계약 불발.


2020년에는 10개 구단의 감독직을 두고 어떤 ‘파란’이 일어날지 주목.


글/구성: 디제 에디터, 김PD

고기 한입만
'준우승 성과' 장정석 감독,
현장 복귀 '0순위'?

[무료상담] SK장기렌터카 상담완료 시 주유권 증정[클릭!]



[무료 상담] 신한 장기렌트카 카드결제 가능 (클릭)

작성자 정보

케이비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