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패드앤팝콘

넷플릭스 대항마 나오자마자 망한 이유는?

46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현재 영상 콘텐츠계의 대세는 넷플릭스, 디즈니 플러스 등의 스트리밍 서비스입니다. 앞으로 더 많은 기업들이 새로운 스트리밍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기 때문에 주도권을 둘러싼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애니메이션계의 거장, 제프리 카젠버그가 최근 차별화된 새로운 형태의 스트리밍 서비스, ‘퀴비’를 출시하였습니다. 카젠버그가 누구인지, 퀴비가 어떤 스트리밍 서비스인지, 그리고 현재 퀴비가 처한 상황에 대해 함께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퀴비와 드림웍스의 설립자 제프리 카젠버그

제프리 카젠버그는 1994년, 전설적인 영화감독 스티븐 스필버그(인디아나 존스, 죠스, 레디 플레이어 원)와 음반사 CEO 데이빗 게펜과 함께 드림웍스를 설립한 인물입니다. 원래 디즈니 소속이었던 카젠버그는 ‘인어공주’, ‘미녀와 야수’, ‘알라딘’, ‘라이온 킹’ 등을 제작하며 일명 ‘디즈니 르네상스’를 이끈 인물이죠. 또한 픽사가 디즈니에 들어갈 기회를 마련한 장본인이기도 한데요. 

하지만 카젠버그가 디즈니 소속일 당시, 디즈니 내부에서 커져가는 그의 입지를 탐탁지 않게 여긴 임원들에게 돌연 해고를 당하고 말았습니다. 이를 계기로 카젠버그가 드림웍스를 설립하게 된 것인데요. 하지만 최근 드림웍스는 ‘미니언즈’, ‘씽’, ‘마이펫의 이중생활’의 제작사 일루미네이션이 속한 유니버설에 인수 당했고, 카젠버그는 드림웍스를 떠나게 되었습니다. 이후 스트리밍 서비스 ‘퀴비’를 설립하여 현재 드디어 북미 출시를 하였죠.

퀴비는 다양한 영화와 드라마 등이 짧은 분량의 클립으로 나뉘어져 매일 유저들에게 공개되는 모바일 스트리밍 서비스입니다. 예를 들어 2시간 반짜리 영화는 약 5분에서 10분짜리 챕터 형식으로 하루에 한편씩 업데이트되는데요. 카젠버그가 짧은 영상들을 가볍게 즐겨보는 25~35세의 젊은 시청자들의 영상 소비패턴에 관심을 갖게 되며 기획하였다 밝혔습니다. 

카젠버그와 퀴비의 CEO 맥 휘트맨

카페에서 줄을 서거나 음료를 마실 때, 이동할 때 등 자투리 시간에 시청할 수 있는 색다른 스트리밍 서비스라 할 수 있죠. 또한 매일 공개되는 챕터들은 이후 언제든지 유저들이 원할 때 몰아서 한꺼번에 시청이 가능한데요. 영상을 하루하루 챙겨보는 재미와 몰아보는 재미가 공존하는 셈이죠. 

퀴비는 큰 기대를 품고 다양한 감독들과 배우 등을 섭외해 다채로운 컨텐츠를 준비해 얼마 전 출시를 하긴 했지만, 현재 상황이 상당히 좋지 않는데요. 출시 일주일 만에 어플 다운로드 순위 50위권 밖으로 떨어졌고, 곧이어 100위권에서도 볼 수 없게 되었죠. 약 18억 달러 (2조 1654억 원)의 투자금이 들어간 퀴비가 완전히 망해버린 것입니다. 


최근 인터뷰에서 설립자 카젠버그는 “저희는 홍수같이 수 많은 사람들이 퀴비를 이용하는 모습을 기대했지만. 현재는 완전히 정반대의 상황이죠”라고 말했는데요.

이에 이어 퀴비가 실패한 이유에 대해 카젠버그는 “퀴비가 실패한 이유는 100% 코로나 때문입니다. 완전히 전부 코로나 때문이죠. 애초에 퀴비는 사람들이 밖에 나가서 이동하는 시간이나 카페에서 줄을 설 때 등의 자투리 시간에 볼 수 있게 설계된 스트리밍 서비스입니다. 하지만 코로나 때문에 다들 집에만 있으니 현재 상황과 퀴비는 전혀 매칭이 되지 않는거죠. 


"애초에 출시를 연기했어야 했는데, 판단 착오가 있었습니다”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퀴비는 원래 스마트폰과 타블렛에서만 사용가능한 어플이었지만 이제 TV에서도 시청할 수 있도록 업데이트를 할 것이며, 유저들이 컨텐츠를 SNS로 공유할 수 있는 기능도 추가할 것이라 합니다.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과 카젠버그

퀴비의 컨텐츠는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과 샘 레이미 감독(스파이더맨, 드래그 미 투 헬)이 각자 만드는 호러 시리즈를 비롯해 '쉐이프 오브 워터’로 아카데미 작품상과 감독상을 수상한 기예르모 델 토로 감독, 배우 안나 켄드릭(부탁 하나만 들어줘, 트롤즈), 돈 치들(마블 시리즈), 리암 헴스워스(헝거게임 시리즈), 이드리스 엘바(분노의 질주: 홉스 앤 쇼), 제니퍼 로페즈(허슬러즈) 등이 참여했습니다. 


작성자 정보

패드앤팝콘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