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패드앤팝콘

슈퍼히어로의 원조 DC 코믹스의 역사 그리고 3인의 거장들

5,90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탄생


DC코믹스는 1934년, 내셔널 얼라이드 퍼블리케이션스(National Allied Publications)라는 이름으로 출판 사업가 말콤 윌러-니콜슨에 의해 설립되었다. 내셔널은 당시 출판 중이던 세 개의 만화책, 즉 코믹스 시리즈 중 가장 인기가 많았던 디텍티브 코믹스(Detective Comics)의 약자를 따서 내셔널이라는 이름보다는 DC코믹스라 불렸다(DC코믹스로 회사의 정식 명칭이 바뀐 것은 1977년이다).


1938년, DC는 새로운 코믹스 시리즈인 액션 코믹스(Action Comics)를 출시하면서 슈퍼맨이라는 슈퍼히어로와 슈퍼히어로 장르의 탄생을 알렸다. 슈퍼맨의 폭발적인 인기로, DC는 배트맨을 비롯해 원더우먼, 플래쉬, 그린랜턴 등의 슈퍼히어로 캐릭터를 줄줄이 탄생시키며 더욱 많은 인기를 얻게 되었다. DC의 슈퍼히어로들은 코믹스뿐만 아니라 영화, 애니메이션, 게임을 비롯한 다양한 매체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현재 DC는 마블 코믹스와 함께 미국 최대의 코믹스 출판사이다.

슈퍼히어로의 인기 하락과 재탄생


슈퍼히어로 장르는 탄생과 함께 많은 인기를 얻었지만, 1940년대 말에 이르러 그 인기가 사그라들었다. DC는 SF, 웨스턴, 코미디, 호러, 로맨스 등 다양한 장르의 코믹스를 출판하며 인기를 유지해나가고 있었다. 배트맨, 슈퍼맨, 원더우먼은 인기가 많은 캐릭터들이었기 때문에 계속 시리즈가 출판되고 있었지만, 다른 슈퍼히어로 시리즈는 폐지되었고 슈퍼히어로 장르는 더 이상 독자의 시선을 끌지 못했다.


하지만 1956년, 쇼케이스(Showcase)라는 코믹북 시리즈를 통해서 DC는 슈퍼히어로의 부활을 시도한다. 기존의 슈퍼히어로 캐릭터였던 플래시를 SF적인 스토리와 새로운 코스튬으로 완전히 다른 캐릭터로 재탄생시킨 것. 이를 이어 DC의 수많은 슈퍼히어로들이 새로운 악역들과 여러 요소들을 추가함으로써 보다 세련된 모습으로 변화되었다. DC 코믹스는 슈퍼히어로들을 한자리에 모은 슈퍼히어로 팀이었던 저스티스 소사이어티(Justice Society of America)를 새로워진 슈퍼히어로들과 함께 저스티스 리그(Justice League of America)로 이름을 바꿔 시리즈를 출시하였으며, 다시 한번 슈퍼히어로 붐을 이뤄냈다.

스타일의 변화


오랜 역사를 지닌 만큼 DC코믹스는 시간과 함께 자신들의 스타일을 변화시켜왔다. 앞서 서술한 1950년대 중반에 시작된 슈퍼히어로들의 재탄생 시기에는 SF적인 요소를 가미해 사그라들었던 슈퍼히어로의 불씨를 다시 지폈다. 이 시기에 또 다른 변화는 바로 코믹스의 내용과 분위기가 밝고 가벼워졌으며, 유머러스해졌다는 것이다. SF적인 요소들을 추가함으로써 슈퍼히어로들의 스토리를 보다 사실적으로 새롭게 그려냈지만, 반대로 전체적인 분위기와 스토리라인은 저연령층 독자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밝고 때론 황당한 내용으로 바뀌었던 시기이다.

 

1970년대 접어들어 코믹스에 대한 심의기준이 완화되면서 DC는 가볍고 유쾌한 스타일을 뒤로하고 진지한 분위기와 성인 독자들에게 초점을 맞춘 스타일로 변화한다. 사회적 이슈를 전면으로 다루고, 보다 현실적인 내용들이 주를 이루게 되면서 스토리라인은 정교해졌다. 이러한 변화는 1980년대에 더욱 심화된다. 성인층에 맞는 정교하고 묵직한 스토리, 어두운 분위기, 폭력적인 액션이 DC코믹스의 주를 이루게 되었고, 이러한 스타일은 지금까지 계속되고 있다. 정교해지고 깊어진 이야기만큼 코믹북의 그림 또한 예술적 가치가 높아지면서, 미국 만화계는 그래픽 노블(Graphic Novel)이라는 용어를 만들어냈다. 그래픽 노블이란 ‘소설만큼 깊이 있는 내용과 예술적 완성도가 높은 그림들로 이루어진 만화책’이라는 뜻으로, 예술성이 높은 만화를 지칭한다고 볼 수 있다. DC의 대표 작가들과 그들의 작품들에 대해 살펴보도록 하자.

제프 로브 (Jeph Loeb)


1958년 1월 29일생. 코믹스 스토리 작가다. DC 코믹스에서의 대표작은 그림 작가 팀 세일과 함께한 '배트맨: 롱 할로윈'과 '배트맨: 다크 빅토리', 그리고 그림 작가 짐 리와 함께한 '배트맨: 허쉬' 등이 있다. 1970년 여름부터 코믹스를 모으기 시작했다고 한다. 제프 로브가 DC 코믹스에서 일하게 된 계기는 1991년 워너 브라더스가 제작 중이던 '플래시'의 영화판의 시나리오를 맡기로 했었지만, 이 계약이 이루어지지 못하게 되며 그는 DC 코믹스에서 일할 것을 제안 받게 되었다.


'배트맨: 롱 할로윈'은 배트맨의 초창기 시절, 배트맨의 적들이 마피아 갱단에서 슈퍼빌런들로 완전히 대체되어가는 시기를 다루고 있다. 조커, 캣우먼, 리들러, 포이즌 아이비, 펭귄, 스케어크로우 등이 등장하며, 투페이스의 탄생 과정도 볼 수 있다. 후속작인 '배트맨: 다크 빅토리'는 로빈의 오리진 스토리를 볼 수 있는 작품이며, 투페이스와 마피아 갱단과의 구역싸움, 그리고 고담시의 경찰관들을 살해하는 정체불명의 연쇄살인마에 대한 내용이다. 이 두 작품은 배트맨 영화들에도 많은 영향을 주었다.

 

'배트맨: 허쉬'는 수 많은 빌런뿐만 아니라 배트맨 패밀리의 다양한 슈퍼히어로와 함께 슈퍼맨도 등장하며, 배트맨과 캣우먼과의 로맨스도 그리고 있다. 배트맨을 여러 수단과 방법을 통해서 공격해오는 정체불명의 존재를 파헤치는 내용이다.

프랭크 밀러 (Frank Miller)


1957년 1월 27일 생인 프랭크 밀러는 코믹스 스토리/그림 작가이며, 영화 감독이기도 하다. DC 코믹스에서 그의 대표작은 '배트맨: 다크나이트 리턴즈'와 '배트맨: 이어 원' 등이 있다. 그는 '300'과 '씬시티'의 원작자이기도 한데, '300' 영화의 제작자로 참여하였고 '씬시티' 영화의 감독으로 참여한 바 있다. 


영화팬들에게도 제법 유명한 인물이지만, 코믹스계에선 특히 '배트맨: 다크나이트 리턴즈'를 통해 앨런 무어의 '왓치맨'과 더불어 코믹스를 '그래픽 노블'의 위치로 끌어올린 거장으로 추앙 받는다. ‘다크 나이트 리턴즈’는 배트맨이 슈퍼히어로로 은퇴한 이후의 시기를 다루고 있다. 배트맨은 55세 때 10년간 은퇴한 상황이었지만, 고담시의 범죄율 증가와 자신의 내면의 분노를 외면하지 못해 다시 배트맨으로 복귀하며 벌어지는 일들에 대한 내용이다. 배트맨이 침착한 겉모습과 달리 내면에 분노와 광기로 가득 찬 인물이라는 것을 훌륭하게 묘사한 작품이다.

앨런 무어 (Alan Moore)


앨런 무어는 1953년 11월 18일 생의 영국 출신 코믹스 스토리 작가이다. DC에서 그의 대표작으로는 '왓치맨', '브이 포 벤데타', '배트맨: 킬링 조크' 등이 있다. 코믹스란 아이들의 전유물이라는 선입견을 깨부수고 '그래픽 노블'이라 불리게 할 정도로 작품성 있는 오락물로 끌어올린 거장 중 한 사람으로 꼽힌다. 독보적인 작가로서 그만큼 고집이 세 자기 작품들의 영화화를 매우 불편해하지만, 코믹스 역사에 남을 그의 명작들을 할리우드 영화사가 그냥 놔둘 수는 없는 일. 영화 제작사와 감독들에게 쓴 소리를 하며 종종 갈등을 빚는 것은, 기인 같은 그의 풍모와 더불어 팬들에게 잘 알려져 있는 일화다. 


‘저스티스 리그’의 감독인 잭 스나이더가 '왓치맨' 영화의 연출을 맡은 바가 있다. 또 앨런 무어는 마블과 일하기를 거부해왔는데, 그 이유는 그가 영국에서 만든 그의 코믹스 시리즈인 '미라클 맨'의 원래 이름이었던 '마블 맨'을 마블 코믹스와의 저작권 문제로 바꿔야 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왓치맨'은 1987년도에 연재를 시작하였는데, 1980년대 미국의 사회적인 이슈를 슈퍼히어로 장르를 통해 훌륭하게 다뤘다. '왓치맨'의 슈퍼히어로들은 기존의 영웅적인 존재들과는 거리가 먼 자경단과 같은 모습이며, 여러 가지 복선과 철학적인 메시지를 지니고 있는 코믹스이다. '브이 포 벤데타'도 영화화 된 적이 있는 작품인데, 핵전쟁 이후의 디스토피아적인 세계가 배경이다. 1980-90년대 파시즘 절대정권 하의 영국에서 정권에 맞서는 가면 쓴 무정부주의자 테러리스트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작성자 정보

패드앤팝콘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