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케이비알

‘이종범 이은 도루 3위’ 이대형, 이대로 은퇴?

[야구 톡톡] ‘kt 방출’ 이대형, 아직 새로운 팀 못 구해 은퇴 기로

44,71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다크서클
'슈퍼소닉' 이대형, 
지난해 11월 방출 뒤 새 둥지 못 찾아

KBO리그 각 팀들이 속속 전지훈련에 돌입한 가운데 ‘슈퍼소닉’ 이대형은 아직 새로운 팀을 찾지 못하고 있다.


그는 지난해 11월말 kt 위즈에서 FA 계약 기간 2년이 만료된 뒤 방출.


이대형은 현역 1위이자 은퇴 선수 포함 역대 3위인 통산 505도루를 기록 중.


도루 5개를 추가하면 KBO리그 역대 2위 이종범의 510도루와 동률이 된다.


2003년 이대형은 광주제일고를 졸업하고 2차 2라운드 11순위로 LG 트윈스에 입단.


2007년 타율 0.308 1홈런 31타점 OPS(출루율 + 장타율) 0.715에 53도루로 도루왕을 차지하며 외야수 골든글러브 획득. 

가슴팍
2007년 이대형, 
베이징 올림픽 예선 대표팀에도 승선했는데...

'십자 인대 부상' 이대형, 2년 간 도루 추가 못해


2007년부터 2010년까지 이대형은 4년 연속 도루왕으로 '대도'의 면모를 과시.


2013시즌 종료 뒤 첫 번째 FA 자격을 취득해 4년 총액 24억 원에 고향 팀 KIA 타이거즈로 이적.


2014년 그는 몸을 뒤로 눕힌 새로운 타격 자세로 변신해 타율 0.323 1홈런 40타점 OPS 0.773으로 부활 선언.


하지만 2014시즌 종료 뒤 신생팀 kt의 특별 지명으로 이적.


2017년 8월 6일 수원 SK 와이번스전에서 왼쪽 무릎 십자인대 파열 부상을 당한 뒤 재활을 거쳐 복귀했지만 지난 2년 간 도루 추가는 ‘0’.


1983년생으로 은퇴하기 다소 이른 시점의 이대형이 새로운 둥지를 찾아 도루 행진을 이어갈지 주목.


글/구성: 디제 에디터, 김PD

엎드려 춤
이대형, 도루 기회는 다시 찾아올까?


[무료상담] 신차장기렌트/오토리스 대한민국 최저가에 도전!!(클릭)

아이엠카 신차 장기렌트/리스 무료 상담신청(클릭)

작성자 정보

케이비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