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MAXIM KOREA

고기 먹기 위해 마라톤 도전하게 된 썰.txt[마라톤 도전기 2주 차]

BY. MAXIM 글 박소현, 사진 박상예

29,70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깊은 좌절
'머슬마니아' 때도 그랬고 도전기를 할 때면 가끔 '이걸 왜 시작했나?'하는 생각이 자주 드는데요. 지난 한 주도 그랬습니다. 이번 기사에서는 제가 접수한 마라톤의 정체를 공개하고 일주일 뛰어 본 후기를 들려드리려고 합니다.
하트 댄스
혹시 아직 1주차 기사를 못 보셨다면 위 링크를 꾸욱 눌러서 보고 오시면 됩니다!

한 주 뛰어보고 마라톤 도전 여부를 정할 걸 그랬나 봐요.
일단 기사로 먼저 지르고 헬스장에서 뛰어봤는데...^^
'머슬마니아'보다 더 힘든 여정이 될 것 같은 느낌이 팍팍 들더라고요.

출처MAXIM KOREA

물론 맛있는 음식을 원 없이 먹을 수 있는 것은 아주 좋습니다. '머슬마니아' 때라면 상상도 못 할 피자, 치킨 등 좋아하는 음식을 잔뜩 먹고 있거든요.

하지만 '마라톤' 도전기의 가장 큰 산은 지루함 극복인 것 같아요. '머슬마니아' 때는 굳이 달리기가 아니라도 다양한 운동들로 근육을 기르고 살을 빼면 되는 거였는데....

'마라톤'도 당연히 근력 운동이 뒷받침되긴 해야 하지만 가장 주가 되는 것은 오래 달릴 수 있는 능력과 체력 아니겠어요? T_T

출처쏘기자 트위치TV 캡쳐

"'머슬마니아'도 도전했으면서 마라톤 고작(나에겐 고작이 아님!!) 10km를 가지고 징징거리냐?"는 이야기도 많았는데요.

달리기 능력을 장착하고 태어나지 않은 저질 체력에게는 10km도 1000000km처럼 느껴진다는 사실. T_T

출처MAXIM KOREA

혼자 헬스장에서 뛰어보려고 했으나 자꾸 1분 뛰고 10분 걷고 2분 뛰고 15분 걷고 이러고 있는 저 자신을 발견해서...!
마라톤 도전기 내내 저의 러닝 코치가 되어줄 박상예 에디터에게 SOS를 쳤습니다.

출처MAXIM KOREA

(누르면 움짤이 움직여요)

'본인만 믿으라'며 러닝머신에서 달리기 전 보강 운동을 알려줬습니다.

보강 운동이란 러닝 시 자신이 부족한 부분을 보강하여 더 효율적인 러닝을 할 수 있게 해주는 운동인데요. 지금 이 운동은 '백피치'입니다.

대표적으로 피치 운동이 있어요. 제자리 뛰기 운동이라고 생각하면 쉬워요. 발목에 힘을 빼고 가볍게 콩콩 뛰면 됩니다. 러닝을 오랫동안 해서 그런지 상예 에디터가 하면 굉장히 자연스러운데

출처MAXIM KOREA

(누르면 움짤이 움직여요)

제가 하면 약간 뭐가 좀 이상하죠?ㅋㅋㅋㅋㅋㅋ같은 손, 같은 발이 나가는 것 같기도 하고;;;

자리에서 가볍게 뛰는 것 같지만 이 보강 운동들로도 충분히 힘들어서 집에 가고 싶었어요. 그렇게 몸을 풀고 러닝머신에서 본격적으로 시작하면 됩니다~!

출처MAXIM KOREA

(누르면 움짤이 움직여요)

저는 너무 빠르게 달리면 뭔가 넘어질 것 같고 무섭고(?) 그렇거든요. 혹시 이거 저만 그런 건지? 물론 빠른 속도로 달리면 힘든 것도 있지만 그것보다는 두려움과 무서움이 커서 쉽게 속도를 못 내는 것 같아요.

평소에 혼자 할 때는 속도 8km/h로 뛰는데 상예 에디터가 "10km/h로 딱 5분만 뛰어보라"고 주문해서 '1분도 못 뛰겠지, 일단 해보자' 라며 시작했습니다.

출처MAXIM KOREA

생각보다 무서운 빠르기는 아니더군요. 그렇게 5분 뛰고 속도를 낮추긴 했지만 한계를 극복한 뿌듯함을 느끼고 있었는데 ㅋㅋㅋㅋ

출처giphy.com

(누르면 움짤이 움직여요)

옆에서 상예 에디터는 12km/h로 헬스장 벽을 뚫고 나갈 것 같은 열정을 뿜뿜하며 뛰고 있었습니다. 모니터를 뚫고 나오는 에너지 느껴지시나요?

마라톤 도전기는 내가 아니라 그녀가 했어야 하는 게 아닌가 싶네요.

출처MAXIM KOREA

일주일 제 체력을 테스트 해 본 결과 최대한 내가 가진 체력을 다 소모해서 뛰면 4km까지 뛸 수 있습니다. 이거도 걷다가 뛰다가 반복해서 겨우 뛰는 수준이에요. 다리와 등이 뻐근하고 음식을 먹고 뛴 것도 아닌데 윗배가 아프더라고요. 다음날 회사에 오기 싫을 정도로(아, 이건 마라톤 연습 안 해도 늘 그랬던 건데 헤헤) 몸이 아프기도 하고요.

출처MAXIM KOREA

회사 사람들은 "10km 너한테는 너무 무리일 것 같다" "4km 겨우 뛰는데 10km를 어떻게 뛰려고 그러냐"라며 걱정하더라고요.

출처giphy.com

네, 저도 많이 걱정입니다만... 일단은 할 수 있는 데까지 해봐야 하지 않겠어요? 저질 체력도 개선되고 다이어트 효과도 있으면 참 좋겠네요. 무엇보다 제가 성공하면 저질 체력이라 걱정이었던 사람들도 도전해볼까 생각할 수 있을테니 꼭 완주해볼게요.

출처MAXIM KOREA
헉 놀람
그런데 저질 체력에 달리기 능력은 최악인 제가 왜 마라톤에 도전하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을까요?

5월 19일에 금천구에서 열리는 '금천구천장배 건강달리기 대회'에서 완주하면 독특한 것을 주기 때문이에요. 뭘 주길래 이런 힘듦을 감수하면서 도전해야겠다 마음먹었냐고요?

출처금천구육상연맹 홈페이지
야광봉
그것은 바로~~~

수육입니다. 꺄하하핳 >_<
'금천구 마라톤'은 '수육 마라톤'으로도 유명하다고 하더라고요. 다른 대회에서는 주지 않는 수육이라!

2017년에 이미 이 마라톤에 참가해본 박상예 에디터는 그 마라톤에서 주는 수육이 유독 맛있다며 절 꼬셨습니다. 역시 날 잘 알아 T_T

5km와 10km를 완주하는 사람들은 무한리필로 수육을 먹을 수 있습니다.

힘겹게 뛰고 난 후 맛보는 무한리필 수육이라니...!!!!!!!!
더 꿀맛일 것 같지 않나요?
이렇게 고기를 사랑하는 쏘기자는 수육에 눈이 멀어 마라톤을 접수했다는 이야기 하하하. (홍보 전혀 아닙니다!!)

출처sangyepark.com

유명한 마라톤 대회가 많은데도 이 대회를 선택한 이유는 바로 '수육' 때문입니다. 마라톤 장벽이 높아서 유명한 대회들은 살짝 부담됐는데 저처럼 마라톤 입문자들이 편하게 참여할 수 있는 동네잔치 같은 느낌이기도 하고요. 이 대회는 만 원만 내면 참가할 수 있습니다. 타 마라톤 대회 참가비가 비싸서 고민이었다면 내년에 이 대회에 도전해보세요.

출처MAXIM KOREA

다른 유명 대회는 기사도 많이 나오고 후기도 많은데 이 마라톤에 대한 정보는 별로 없더라고요. 쏘기자가 직접 두 발로 뛰어보고 생생한 정보들을 전달해드리겠습니다. '저질 체력도 연습하면 느는가?'에 대한 실험도 후기 기대하세요~!

물론 안 뛰고 그냥 수육 먹을 수도 있지만, 완주했다는 뿌듯함을 느끼면서 먹는 수육은 어떤 맛인지 궁금하잖아요!

출처MAXIM KOREA

지난 일주일간 옆에서 저를 지켜본 코치 상예 에디터의 생각도 궁금해졌는데요.

출처MAXIM KOREA

상예 에디터 왈
평소에 하지도 않던 회의를 자꾸 하자고 하고요.
뛰어야 하는데 집에 가고 싶다(?)는 이야기를 자꾸 합니다.
쏘기자 SNS에 '집에서 나와야 연습이라도 합니다!!'라고 댓글도 남겨봤는데 큰 변화는 없었어요.

출처MAXIM KOREA

제 열정을 쏘기자에게 빌려줘서 꼭 완주할 수 있도록 할겁니다아!!!!
(평소에도 이렇게 잘 뛰어다님 ㅋㅋㅋㅋ)

출처MAXIM KOREA
댄스댄스

10km를 완주하지 못하면 수육을 못 먹을 텐데 남은 4주간 부디 체력이 늘어날 수 있기를 바라며. 오늘도 그럼 수육을 위해 열심히 뛰어보겠습니다.

다음주에는 야외 러닝 해본 후기와 러닝하는 데 쓰기 위해 직접 돈 주고 산 물품들에 대한 이야기 들려드릴게요.

박소현 에디터

press@maximkorea.net

파이팅
3주차 기사가 나왔습니다!
링크 콕 눌러요~~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