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canⓓ

성시경이 "이 시대 최고"라고 결론 내렸다는 만두 정체

캔디=양윤영 에디터

363,26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성시경이 반할만두 하지, 춘향미엔 만두-

추워질수록 따끈한 만두가 그리운 사람들 손-!
중국식 만두맛집으로 소문난 춘향미엔이
2020년 12월 신당점을 오픈했다고 해요.

많은 사람들의 인생만두로 손꼽히는 춘향미엔 만두,
과연 어떤 맛일지 캔디가 먹어봤디~

출처성시경 인스타그램 캡쳐

캔디는 성시경씨의 인스타그램에서

춘향미엔을 처음 접하게 되었어요.

'이 시대 최고의 만두'라는 말에 귀가 솔깃.

-춘향미엔 신당점

-서울 중구 신당동 292-111

-매일 00:00~24:00


**코로나로 인해 현재에는

10:00~21:00만 운영한다고 해요.

만두는 고기와 부추 2종이에요.

2가지 사이에서 고민하던 캔디는

고기랑 부추를 각 1인분씩 시켰어요ㅎ


다른 요리에 곁들여 먹을 분들은

만두반반으로 주문하는 것도 추천드려요.


** 만두는 수제만두로 모두 새우가 들어가 있다고 해요.

-부추만두/고기만두 : 7,000원 (6개입)


포장만 해서 얼른 집으로 돌아왔어요.

만두에 붙은 튀김 옷 떄문에 왕관을 쓴 듯한 느낌.

어마무시한 왕관에 맞는 맛일지 더 궁금해지더라구요.


7천원이라고 해서 조금 비싸다고 생각했지만,

직접 받아보니 그런 생각이 싹 가셨어요.

통통한 수제만두가 개당 1100원 정도면 괜찮은 듯.

1. 부추만두


만두피가 얇은지 내용물이 다 보이는 모습ㅋㅋ

부추만두는 누가봐도 알아챌 만큼

찐~한 부추색을 자랑하고 있었어요.

젓가락으로 들기 조금 버겁길래

만두 길이를 측정해봤어요.

길이는 약 9cm.


한 입에 다 먹기는 힘들 것 같아요.

먹는동안 내용물 안 흘리게 조심해야 할 듯.

부추만두를 반으로 갈라봤어요.

윤기 흐르는 부추와 계란 사이로 보이는 새우.


고기가 따로 없어서 심심할 수 있었던 식감을

탱글탱글한 새우가 살려주더라구요.

향긋한 부추향이 새우와 잘 어울렸어요.

2. 고기만두


뽀얀 비주얼 자랑하는 고기만두.

하얘서인지 튀김옷이 더욱 부각되는 기분이에요.

포장해서 가져온 것인데도

아직까지 바삭한 튀김옷에 감동 적립♥

고기만두도 역시 반으로 갈라봤어요.

부추만두에는 고기가 하나도 없었잖아요.

고기만두도 야채가 없을까 했는데 그건 아니더라구요ㅎ


고기만두는 부추만두에 비해 식감이 좋았는데요.

고기에 비해 새우의 존재감이 조금 묻히는 것 같았어요.

BUT 메인은 어디까지나 고기니까~

샤오롱바오 못지 않는 육즙 퍼레이드.

갓 나왔을 때 바로 먹었다가는 혀 데일 듯..★

촉촉하게 만두를 즐길 수 있어서 좋았지만,

즙이 많아서 조금 느끼한 감이 있었어요.


바삭한 튀김옷에 육즙 가득한 속까지,

다들 극찬을 일삼는 이유가 납득 가는 맛이더라구요.

만두와 함께 다른 메뉴도 먹어보고 싶어져요. 

재구매 의사 완전 넘침!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