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씨네플레이

<언힌지드> 아들, 알고 보면 처키의 베스트프렌드?

씨네플레이 성찬얼 기자

1,71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언힌지드>

10월 7일 개봉해 박스오피스 2위에 안착하며 조용히 순항의 돛을 세운 <언힌지드>.

출처<언힌지드>

무시무시한 운전자를 연기한 러셀 크로우가 우리에게 가장 익숙하지만 레이첼(카렌 피스토리우스)의 아들 카일을 연기한 가브리엘 베이트먼도 사실 우리가 잘 아는 영화 속 '주연급 배우'다.

2004년생으로 이제 17살인 그는 '호러 장인'이라 해도 좋을 만큼 호러 영화에서 자주 얼굴을 비췄다.

출처<에나벨>

2014년 '컨저링 유니버스'의 하나인 <애나벨>에서 로버트 역으로 출연했다.

출처<라이트 아웃>

이후 제임스 완의 사랑(?)을 받으며 한 편 더 얼굴을 비췄으니, 2016년 영화 <라이트 아웃>.

현재페이지1/총페이지2

마틴 역으로 출연해 테레사 팔머와 함께 남매 케미 뿜뿜하며 관객들의 등골을 오싹하게 했다. 

출처<사탄의 인형>

2019년엔 전설적인 영화의 리메이크 주인공으로 발탁됐다. 

<사탄의 인형> 리메이크에서 그는 극의 주인공 앤디 역을 맡았다.

출처<사탄의 인형>

평가는 좀 애매하지만 흥행은 성공했으니, 시리즈가 더 이어진다면 원작처럼 앤디와 함께 가브리엘이 커가는 모습을 지켜볼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현재페이지1/총페이지2

드라마도 <아웃캐스트>, <아메리칸 고딕> 등에 출연하며 이상하리만큼 호러 장르 친화적 행보를 보이고 있다. 

<벤지>(왼쪽)), <지니어스 독>
현재페이지1/총페이지2

이렇게 보면 꼭 무시무시한 영화만 출연한 것 같지만 <벤지>, <지니어스 독>처럼 귀여운 동물 영화와 

출처<플레이모빌: 더 무비>

<플레이모빌: 더 무비>처럼 애니메이션 등 그 나이대에 맞는 풋풋한(?) 출연작도 있긴 하다.

이 '호러 왕자' 가브리엘 베이트먼의 차기작은 애플TV가 제작하는 <모스키토 코스트>. 어드벤처 장르에서의 활약까지 기대해봐도 좋을 듯하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