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맥스큐

죽을 고비 넘기고 62세에 세계대회 3위한 사연

BY. MAXQ 글 신희승

184,13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30대 중반에 당한 큰 교통사고로 한쪽 팔을 절단할 수 있다는 진단을 받은 장래오 씨. 다행히 팔을 절단하진 않았지만, 어깨에 박은 3개의 철심 때문에 팔을 올리기조차 힘들었던 그녀가 드!디!어! 일을 냈어요. 11월 17~18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사우스 포인트 호텔에서 열린 머슬마니아 세계대회 여자 피지크 부문에서 3위를 차지했답니다.

출처장래오 사진 제공

다음 1boon에만 단독 공개한 그녀의 세계대회 도전기를 보면서 참 대단하다는 댓글이 많았는데요… 

찰칵
한국을 대표해 출전한 62세 장래오 씨의 
세계대회 생생한 현장을 맥스큐가 동행 취재했습니다.  

장래오의 라스베이거스 세계대회 도전기 3탄

62세에 3위 차지한 소감과 비결은?

Q: 세 번의 도전 끝에 드디어 해내셨네요. 지금 심정이 어떠세요?

A: 일단 상을 받게 돼 너무 영광이고 기뻐요. 제가 지금까지 꾸준하게 운동하고 규칙적으로 살아왔던 모든 순간을 누군가 인정해주는 듯한 기분이에요. ‘그래, 내 노력이 헛되지 않았구나!’ 이런 느낌? 그리고 아들과 며느리를 비롯해 모든 분에게 감사해요.


Q: 피지크 부문은 모든 연령 구분 없이 진행됐는데요, 젊은 선수들을 제치고 3위를 차지한 비결은 무엇일까요?

A: 맞아요. 피지크, 피규어, 미즈비키니 이 세 부문에 도전했는데, 그중에서도 피지크는 연령 구분이 따로 없었어요. 비결이라면, 꾸준함! 그리고 그간의 대회 경험도 큰 도움이 된 것 같아요. 이번이 3번째 세계 대회인데 지난 대회 때 다른 선수와 저를 비교하면서 제가 어떤 포징을 할 때 어떤 부분이 모자란 지를 파악하고 그 부분을 중점적으로 보완했어요.

출처피지크에서 3위를 입상한 장래오 씨

Q: 이번 대회에서 아쉬웠던 점이 있었다면?

A: 잠이 부족했어요. 타지에서 오랜만에 만난 지인들과 인사하고 이야기를 나누느라, 늦게까지 잠을 제대로 못 잤어요. 때문인지 다리에 힘이 안 들어가더라고요. 그래서 미즈비키니 부문 1라운드는 아쉬움이 많이 남았어요. 그래서 1라운드가 끝나고 기운이 조금 날까 싶어 와인을 두 모금 정도 마셨죠. 그랬더니 왠지 모르게 다리에도 힘이 좀 들어가는 느낌이더라고요. 그래서 실제로 1라운드보다 2라운드에서 좋은 점수를 받았어요.


출처그간의 노력이 여실히 보이는 장래오 씨의 무대

Q: 굉장히 떨렸을 텐데 마인드 콘트롤은 어떻게 하셨어요?

A: 무대에 오르기 직전엔 ‘준비한 것 빠짐없이 하고 와야지’라는 생각뿐이었어요. 그리고 무대 위에선 머리가 하얘졌죠. 무대가 끝나고 내려올 땐 아쉬웠던 부분이 막 떠올랐어요. 준비한 만큼 하지 못한 부분만 머릿속에 남았죠.


출처무대 위 장래오 씨의 모습

Q: 대회 전 식단을 공개 해주세요.

A: 라스베이거스에 갈 때부터 닭가슴살과 야채를 얼려 기내식 대신에 섭취했어요. 그리고 도착해서는 고구마 말린 것과 닭가슴살 육포 등으로 식사를 대체했어요. 식사를 했다기 보다는 정말 단백질과 탄수화물을 주입한거죠.


출처장래오 씨의 식단 예시

Q: 대회가 끝나고 나서는 뭐하셨어요?

A: 해방감에 이곳저곳 놀러 다녔어요. 레드락 캐년에도 다녀 오고 고든 램지의 햄버거집도 다녀왔어요. 그리고 집에 와서는 푹 쉬었어요. 2~3일 정도 쉬고 다시 운동을 나갔죠.

 

Q: 또 운동을 가셨다고요? 대회 끝난 지 일주일도 안 됐어요….

A: 그럼요! 운동은 이제 제 일상의 한 부분이에요!


출처대회가 끝나고 라스베이거스에서 여유를 즐기는 장래오 씨

Q: 앞으로의 계획이 궁금해요!

A: 앞으로의 계획은 별거 없어요. 지금처럼 별 탈 없이 편안하게 지내고 싶어요. 무언가에 욕심 부리기 보다는 이제 지금까지처럼 건강하고 행복한 생활을 이어갔으면 해요.


Q: 세계대회에 출전하실 계획은 없나요?

A: 몸에 별 이상이 없고 건강한 이상 세계대회는 나가려 해요. 세계대회는 국내대회와는 분위기가 사뭇 달라서 선수들이 슬리퍼를 신고 와서는 무대 뒤에서 춤추고 노래하고 술 마시면서 대회 자체를 즐기거든요. 입상을 못 했다고 절망하기보다는 입상 결과와 상관 없이 다같이 즐겨요. 여건이 된다면 또 참여해 그 분위기 속에서 제가 살아있음을 다시 한번 느끼고 싶네요.


출처Photo by INNOsnap

3주에 걸쳐 함께 지켜본 장래오 씨의 세계대회 도전기. 어떠셨나요? 꾸준한 운동과 관리로 건강하고 행복한 지금을 오래 유지하고 싶다는 그녀. 그리고 여건이 되는 한 세계대회에 참여해 살아있음을 다시 한번 느끼고 싶다는 그녀의 바람이 꼭 이루어지길 응원할게요!

출처장래오 사진제공

작성자 정보

맥스큐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