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주르륵

"왜 패스를?" 손흥민, 2021년 들어 득점 줄고 도움 늘었다 [인포그래픽]

10,97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조세 무리뉴 감독의 손흥민(28) 저격 발언이 거센 비판에 부딪혔습니다.

토트넘은 지난 4월 4일(한국시간) 영국 뉴캐슬의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0라운드 원정경기에서 2-2로 비겼습니다.

토트넘은 전반 28분 조엘린톤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해리 케인의 연속골을 앞세워 2-1로 경기를 뒤집었습니다. 그러나 후반 막판 조 윌록에게 동점골을 허용하며 승점 1점을 수확하는 데에 그쳤습니다.

이날 경기는 햄스트링 부상으로 지난달 중순부터 전력에서 이탈했던 손흥민의 복귀전이기도 했습니다. 벤치에서 출격을 대기하던 손흥민은 후반전과 동시에 경기 에투입됐습니다. 손흥민은 후반 32분 특유의 침투를 보여주며 수비수 두 명을 끌고 들어가 박스 안에서 공간을 만들었습니다. 케인이 이를 놓치지 않았고 손흥민은 그에게 패스를 건넸으나 패스가 다소 약해 기회가 무산됐습니다.

경기 후 무리뉴 감독은 이 장면을 짚으며 "후반전 득점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다. 손흥민이 경기를 끝낼 골을 만들 수 있었다. 슈팅을 때려야 하는 순간에 왜 패스를 하려 했는지 알 수 없다"며 공개적으로 손흥민의 플레이를 질타했습니다.

골대를 등지고 있었고, 상대 수비수를 둘이나 달고서 슈팅하기란 쉽지 않은 일입니다. 손흥민은 2021년 들어 적극적으로 슈팅을 때리기보다는 이타적인 플레이에 더 치중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실제로 올 시즌 2020년 경기에 비해 득점은 큰 폭으로 줄었고, 대신 도움이 다소 늘어났습니다. 득점 루트가 다양해지기보다는 케인에게 다소 공격 비중이 쏠린 가운데, 손흥민의 적극적인 공격 본능 또한 필요할 때입니다.

현지 매체들은 이러한 무리뉴 감독의 인터뷰에 비판적인 태도를 보였습니다. 영국 매체 '가디언'은 "무리뉴 감독은 토트넘이 승리를 날리자 자신의 선수단 탓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번 인포그래픽에서는 손흥민의 올 시즌 2020년, 2021년 성적을 비교해봤습니다.

▶광고문의
mbcsportsplusnews@mbcplus.com


▶엠스플뉴스 APP 다운

안드로이드 : https://goo.gl/Rj73Ac

iOS : https://goo.gl/YwpqK2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