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주르륵

3290억 쓴 첼시, 베르너·하베르츠 듀오 부진에 골머리 [인포그래픽]

2,96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첼시가 야심차게 영입한 티모 베르너(24)와 카이 하베르츠(21)의 부진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첼시는 12월 16일(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3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2로 무릎을 꿇었습니다. 최근 2연패에 빠진 첼시는 리그 순위 역시 5위까지 추락하고 말았습니다.


프랭크 램파드 감독은 지난 시즌 첼시에 부임해 큰 지원 없이 유망주들을 활용하며 리그 4위를 차지, 챔피언스리그 진출이라는 쾌거를 이뤘습니다. 이에 수뇌부는 전폭적인 지지를 약속하면서 올 시즌을 앞두고 여러 대형 계약을 선물했습니다.


독일 무대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펼친 베르너와 하베르츠는 물론, 벤 칠웰, 하킴 지예흐까지 영입한 첼시는 우승후보로 꼽히며 큰 기대를 모았습니다. 첼시가 시즌을 앞두고 사용한 이적료 총액은 2억 4720만 유로(약 3290억 원)에 달합니다. 칠웰과 지예흐는 금새 새 팀에서도 나쁘지 않은 모습을 보였지만 독일 듀오의 적응은 아직 시간이 더 필요해보입니다.


베르너는 리그 13경기에서 4골 4도움, 하베르츠는 11경기 1골 2도움에 그치고 있습니다. 두 선수는 울버햄튼전에서도 아쉬운 경기력과 함께 팀 패배의 원흉으로 꼽혔습니다. 베르너는 어느덧 8경기 연속 무득점 수렁에 빠졌습니다.


램파드 감독은 앞서 "하베르츠는 최고 수준의 재능을 지닌 선수 중 하나다. 인내심을 가져야 한다. 비판은 잠시 멈추고 어린 선수에게 시간을 주길 바란다"고 옹호한 바 있습니다. 두 선수는 과연 이적료에 걸맞은 활약을 펼칠 수 있을까요? 이번 인포그래픽에서는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이적료 순위 TOP10을 조명해봤습니다.

▶광고문의
mbcsportsplusnews@mbcplus.com


▶엠스플뉴스 APP 다운

안드로이드 : https://goo.gl/Rj73Ac

iOS : https://goo.gl/YwpqK2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