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주르륵

'여전히 창용불패' 임창용, 야쿠르트 역대 최고 외인 투수 선정 [인포그래픽]

26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일본 무대를 떠난지 8년이 흘렀지만 야쿠르트 팬들은 여전히 임창용(43)을 최고의 마무리 투수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일본 스포츠매체 '풀카운트'는 최근 SNS를 통해 NPB 구단별 최고의 외국인 선수 팬 투표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임창용은 지난달 30일(한국시간) 발표된 야쿠르트 외국인 투수 부문에서 토니 버넷(34.5%), 테리 브로스(7.8%), 케빈 호지스(3.8%)를 제치고 53.8%의 득표율로 1위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매체는 "2008년 야쿠르트에 입단한 임창용은 사이드암으로 160km/h의 강속구를 던졌다. 입단 첫해 33세이브로 구단의 수호신이 됐고, 이후 야쿠르트에서 5년간 128세이브를 기록했다"면서 "마무리 투수로 한 시대를 풍미했다"는 평가를 내렸습니다.

지난 1995년 해태 타이거즈에서 프로의 문을 연 임창용은 선발과 마무리를 오가며 한국야구사에 굵직한 족적을 남겼습니다. 한미일 야구를 모두 경험한 임창용은 2018년을 마지막으로 야구공을 놓았습니다. 이번 인포그래픽에서는 임창용의 한미일 커리어 통산 기록을 조명해봤습니다.

▶광고문의
mbcsportsplusnews@mbcplus.com


▶엠스플뉴스 APP 다운

안드로이드 : https://goo.gl/Rj73Ac

iOS : https://goo.gl/YwpqK2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