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주르륵

'킬러 본능' 손흥민, 최근 10년 토트넘 찬스 결정률 1위 [인포그래픽]

31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손흥민(27)이 지난 10년 동안 토트넘에서 결정적 찬스를 제일 잘 살린 선수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역지 '풋볼 런던'은 4월 9일(한국시간) 결정적 찬스를 골로 연결한 비율이 높았던 토트넘 선수 5인을 소개했습니다.


통계 매체 '옵타'는 2011년부터 프리미어리그에서 최소 20회 이상 결정적 찬스를 맞았던 선수를 기준으로 했습니다. 통계 결과 손흥민은 해리 케인, 델리 알리, 크리스티안 에릭센을 제치고 찬스 결정률 51.9%로 1위에 올랐습니다.


매체는 "올 시즌 케인이 뜨거웠다면 손흥민은 불 붙은 수준이었다. 그는 2019-20시즌 11번의 결정적 찬스 중 7번을 골로 연결해 토트넘 최고의 단일 시즌 결정률(63.6%)을 보였다"면서 "손흥민은 토트넘에서 지속적으로 발전해왔다. 1위의 자격이 충분하다"고 소개했습니다. 이번 인포그래픽에서는 손흥민의 골 결정력과 관련한 스탯을 조명해봤습니다.


▶ 토트넘 최근 10년 찬스 결정률

1위 손흥민 : 51.9% (28/54)

2위 해리 케인 : 48.0% (71/148)

3위 델리 알리 : 47.8% (33/69)

4위 크리스티안 에릭센 : 45.9% (17/37)

5위 나세르 샤들리 : 42.9% (9/21)

▶광고문의
mbcsportsplusnews@mbcplus.com


▶엠스플뉴스 APP 다운

안드로이드 : https://goo.gl/Rj73Ac

iOS : https://goo.gl/YwpqK2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