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주르륵

처참한 '정식 감독' 솔샤르, 무리뉴 리그 승률의 절반 [인포그래픽]

89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맨유를 이끌었던 조세 무리뉴(56) 감독이 이제 토트넘의 사령탑이 되어 올드 트래포드 원정을 떠납니다.


프리미어리그 팬들의 관심이 '무리뉴 더비'에 쏠렸습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와 토트넘은 5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경기를 갖습니다.


맨유는 지난 2018년 12월 성적 부진을 이유로 무리뉴 감독을 전격 경질했습니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은 임시 감독으로 맨유를 맡아 빠르게 팀을 안정시켰습니다.


그 공로로 맨유는 솔샤르를 정식 감독으로 임명했습니다. 하지만 이후 맨유의 하락세는 끝을 모르고 이어졌고, 이에 솔샤르 위기론이 대두되고 있습니다. 정식 감독 전환 이후 리그 22경기에서 단 6승. 무리뉴 감독의 리그 승률 53.8%에 비해 거의 절반에 그치는 부진입니다.


앞서 손흥민은 "무리뉴 감독은 2년 동안 맨유에 있었다. 무리뉴 감독과 우리 스스로를 위해 최상의 결과를 얻길 바란다"고 승리를 다짐한 바 있습니다. 이번 인포그래픽에서는 무리뉴와 솔샤르가 맨유 지휘봉을 쥐고 프리미어리그에서 거둔 성적에 대해 조명해봤습니다.

▶광고문의
mbcsportsplusnews@mbcplus.com


▶엠스플뉴스 APP 다운

안드로이드 : https://goo.gl/Rj73Ac

iOS : https://goo.gl/YwpqK2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