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주르륵

'완벽한 해피엔딩' 아자르, 첼시의 레전드로 떠나다 [인포그래픽]

38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에덴 아자르(28)가 첼시에서의 마지막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며 팀에 우승을 안겼습니다.


아자르는 30일(한국시간) 아제르바이잔 바쿠의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날과의 2018-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결승전에서 2골 1도움으로 맹활약, 팀의 4-1 대승을 이끌었습니다.


경기 후 아자르는 영국 'BT 스포츠'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제 작별 인사의 시간"이라며 이적을 암시했습니다. 차기 행선지로는 레알 마드리드가 유력합니다.


아자르는 지난 2012-13시즌을 앞두고 프랑스의 릴을 떠나 첼시에 합류했습니다. 아자르는 첫 시즌부터 영국 무대에 완벽 적응, 리그를 대표하는 2선 자원으로 성장했습니다.


아자르는 첼시에서 7시즌을 뛰는 동안 총 6개의 트로피(프리미어리그 우승 2회, 유로파리그 우승 2회, FA컵 우승, 리그컵 우승)를 팀에 안겨줬습니다.


프랭크 램파드, 디디에 드로그바 등 쟁쟁한 팀의 전설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 아자르는 이제 자신의 말처럼 스페인 무대에서 "새로운 도전"에 나설 준비를 마쳤습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