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주르륵

정말 한 푼도 안 썼다…토트넘, 이적시장 지출 '0' [인포그래픽]

80,80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토트넘 홋스퍼의 마지막 영입은 2018년 1월 31일까지 거슬러 올라가야 합니다.


마지막 영입의 주인공 루카스 모우라가 토트넘 유니폼을 입은지 1년이 지났지만 새로이 영입된 선수는 단 한 명도 없습니다.


이적시장 지출 역시 마찬가지.


첼시와 리버풀, 레스터 시티, 울버햄튼이 1억 유로(약 1,280억 원)가 훌쩍 넘는 이적료를 쓴 것과 크게 대비됩니다.


토트넘은 새 경기장(뉴 화이트 하트 레인) 건설을 위해 막대한 비용을 지출해 허리띠를 졸라 맬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러나 1년이 넘는 시간 동안 보강이 이루어지지 않은 선수단은 부상과 체력적인 부담으로 신음하고 있습니다.


해리 케인, 델레 알리는 부상으로 이탈했고 손흥민은 잦은 국제대회 차출로 극심한 피로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지난 31일(한국시간) 왓포드와의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은 지친 듯 바닥에 주저앉아 좀처럼 일어서지 못했습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