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집토스

살아본 사람들이 알려주는 제주도 한달살기 비용

제주도 한 달 살기, 실제 얼마나 필요할까?

596,70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국내 여행지 중 가장 인기가 좋은 곳이 제주도다. 끝없이 펼쳐지는 이국적 풍경과, 영롱한 색의 바다는 보는 것 자체로 쾌감을 주기 때문이다. 

제주도 행 티켓을 손에 쥐기만 해도 이러한 것들이 머릿속에 떠올라 떠나기 전부터 설레게 하는 곳이다. 도시의 삭막함에 지쳐, 회색의 빌딩들이 보기 싫다면 제주도로 떠나라는 노래가 있다. 우리에게 힐링과 같은 제주도, 이곳에서 한 달만 살아보기를 꿈꾸는 사람들이 많은데 과연 얼만큼의 비용이 필요한 걸까?

출처가계부가 주는 충격

한때 ‘제주도 한 달 살기’ 붐을 일으켰었는데, 요즘 방송의 영향이 있어서인지 또다시 제주도 살기에 대한 관심이 고개를 들기 시작했다. 그래서 한 달 살기를 진행 중이 사람들의 후기들을 모아 제주도 한 달 살기에 필요한 금액을 정리해 보았다. 제주도 장기 투숙을 계획 중이라면 이 글을 참고해 완연한 제주도를 느껴보도록 하자.

서울 기준으로 항공권을 먼저 검색해보자. 물론 성수기와 비성수기 그리고 시간대에 따라 크게는 8만 원 정도 차이가 나는 경우도 있는데 대략 편도로 10만 원 내외이다.

지금은 준성수기라고 할 수 있는데, 가는 날 항공편은 일반석 기준으로 했을 때 4만 원에서 12만 원선이다.

오는 날 항공편은 9만 원에서 13만 원선이다.

의식주 중 가장 중요한 부분이 개인적으로 숙소이다. 숙소의 유형으로는 게스트하우스, 원룸형, 독채형으로 나뉠 수 있는데 종류에 따라 금액 차이가 크기 때문에 숙소의 선택이 예산에 가장 큰 변동요인이 될 수 있다.

분통

실제 사진과 다르거나, 집주인의 관리가 좋지 못한 경우도 있기 때문에 후기를 확인하는 꼼꼼함이 필요하다. 그러니 숙소만큼은 발품을 많이 팔아서 찾는 것이 좋다.

보통 후기들을 찾아보면 지리적으로 유리한 제주도 정 중앙에 숙소를 구하는 경우가 많다. 사방으로 여행을 다니거나 서쪽에서 절반, 동쪽에서 절반을 보내는 여행 코스를 소화하기에 가장 좋은 위치이긴 하다. 숙소 가격은 위치와 크기, 인원수에 따라 다르겠지만 시내 원룸의 경우 50~100 사이, 독채는 100~150 사이라고 한다.

2~6인까지 이용 가능한 게스트하우스를 이용할 경우 30~60만 원 정도로 경비를 세이브할 수 있다. ‘에어비엔비’를 통해 대략적으로 살펴본 가격은 다음과 같죠.

제주도 숙소 찾을 때 알아 둘 것

농가에 위치한 집은 조용하고 제주도 자연 그대로를 가장 잘 느낄 수 있지만, 교통편이 불편해 차량 렌트가 필수이고, 각종 벌레들의 습격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


반대로 시내 원룸의 경우 교통편은 가장 편리하기 때문에 뚜벅이에게 추천되지만, 서울인지 제주도인지 분간이 어려울 만큼 완연한 제주도를 느끼는데 어려움이 있다.

제주도 교통은 크게 버스, 택시투어, 렌트, 탁송 4가지로 예산이 맞출 수 있다. 차량 렌트의 경우 비수기라면 하루에 만 원으로도 이용이 가능하다. 한 달로 차량을 빌릴 경우 보통 50만 원에 기름값 20만 원 정도가 소요됩니다.

집에서 제주항공으로 자차를 이동해주는 탁송의 경우 왕복 55만 원 정도가 든다. 택시 투어는 하루에 보통 15만 원 정도면 이용이 가능하다. 버스투어를 선택하면 2일 기준 5만 원에, 제주도 서귀포 전기버스 시티투어의 경우엔 하루 1,200원에 곳곳을 여행할 수 있다.

관광지 입장료는 코스를 어떻게 짜느냐에 따라 개인별로 편차가 날 수밖에 없습니다. 제주도 한 달 살기를 다녀온 분들은 인터넷 예매 시 각종 쿠폰을 사용하면 좀 더 알뜰하게 이용할 수 있다고 추천하곤 합니다. 실제 인터넷 예매를 이용하면 크게는 절반까지 이용료가 할인되기도 하죠.

식대의 경우 집에서 해 먹는 비율과 외식의 비율에 따라 예산을 조절할 수 있다. 그런데 제주도는 육지보다 물가가 좀 더 비싼 편이다. 특히 관광지의 경우 커피 한잔이 7천 원이 넘어서는 곳이 많기 때문에 한 달 여행 계획이 먹방 투어인지 휴양인지에 따라 식대에 대한 예산이 달라 질 것 같다.

한 달에 총 지출로 75만 원을 사용했다는 한 블로거는 식비로 생필품을 합쳐 약 40만 원을 사용했다고 한다. 또 다른 블러거는 한 달 지출 300만 원에 70만 원 정도를 식비로 사용했다고 후기를 남기기도 했다.

여행을 떠나요
자신에게 맞는 라이프 스타일로 예산을 책정해 그에 맞는 생활을 계획해보자.

제주도 한 달 살기 후기를 비교해보면 정말 ‘어떻게’ 살았느냐에 따라 비용이 천차만별이다. 게스트하우스에 머물며 차량을 렌트해 돈 걱정 없이 식비를 사용했다는 한 블로거는 한 달 경비로 대략 200만원을 지출했다고 한다

숙박비 80만 원에 탁송으로 자차를 이용한 다른 블로거의 경우 서핑, 게스트하우스 파티 등 다양한 문화생활을 체험하며 한 달 300만 원이 들었다고 한다. 이 경우 숙박이 전체 경비의 24%, 교통 23% 나머지로 식비, 문화생활비 등을 사용했다고 한다.

작성자 정보

집토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