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당신의 휴대폰은 울리지 않았다

안타까운 사실이 하나 있습니다. 우리는 그렇게 인기 있는 사람이 아니라는 겁니다.

13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안타까운 사실이 하나 있습니다. 우리는 그렇게 인기 있는 사람이 아니라는 겁니다. 주머니의 휴대폰이 울리는 것 같습니다. 꺼내봅니다. 거기에는 문자도, 전화도 와있지 않습니다. 시계만이 우릴 반겨주네요. 울기 좋은 시간입니다.

멘탈 플로스에 실린 기사에선 쇼너시 페로(Shaunacy Ferro)는 이 환청 증상이 휴대폰이 퍼지기 전에도 이미 있었다 말합니다. 1996년 딜버트 만화도 “환상 삐삐 증후군(Phantom Pager Syndrome)”을 다룬 바 있습니다.

“나는 주말에 삐삐가 진동하는 걸 느끼죠. 그러나 삐삐를 확인하려고 하면, 내가 그걸 차고 있지 않다는 걸 알게 돼요.”

출처Dilbert by Scott Adams

래피드 커뮤니케이션 지에서 소개된 연구는 이 현상이 ‘벨소리 불안(Ringxiety), ‘진동불안(Vibranxiety)’, ‘환상 진동(Phantom Vibrations)’, ‘환상 벨소리(Phantom Ringing)’, ‘가짜 알람(FauxCellArm)’ 등으로 불린다고 소개합니다. 사람들이 이 현상을 얼마나 많이 느끼는지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습니다만, 관련 연구들은 이 환상이 매우 흔한 현상이라 말합니다. 2012년 대학생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는 89%가 이를 한 번 이상 겪어보았다고 답했습니다. 2010년 병원 근무자들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는 68%가 한 번 이상, 그리고 13%는 하루 한 번 이상을 겪는다고 응답했습니다. 와이어드(Wired)가 몇 년 전 소개한 박사과정 논문에는 조사 대상 중 2/3가 가짜 진동 혹은 소리를 겪었다는 내용이 소개됐습니다.


상상의 소리 및 감각은 우연히 발생한 자극에서 규칙을 발견하는 파레이돌리아 현상(Pareidolia)의 예입니다. 파레이돌리아는 달의 표면에서 절구를 찍는 토끼를 본다거나 거꾸로 돌린 서태지의 음반에서 “피가 모자라”라는 소리를 듣는 등의 현상을 말합니다. 혹자들은 다른 사람보다 특정 파레이돌리아 현상에 더욱 취약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와이어드가 소개한 학위논문의 저자 데이비드 라라미(David Laramie)는 나이가 어릴수록 휴대폰을 더 자주 보는 경향이 있다고 말합니다. 그 결과 이런 환상을 더 자주 느낀다고 합니다. “아직 확실한 것은 아니지만, 어떤 세대간의 차이가 존재한다는 것이죠.” 그는 말합니다. 또한, 라라미는 휴대폰을 중심으로 살아가는 이들이 이런 현상을 더 자주 겪는다고 전했습니다.

사람과 휴대폰의 관계만 영향을 끼치는 건 아닙니다. 여러분과 타인, 곧 당신에게 전화나 문자를 보낼 수 있는 사람과의 관계 역시 영향을 끼칩니다. 래피드 커뮤니케이션 지에 소개된 연구는 애착불안(Attachment Anxiety)이나 유기공포(Fear of Abandonment)를 가진 이들일수록 이런 현상을 자주 겪는다고 말합니다. 특히, 어떤 전화나 메시지를 기다리는 상황에서 더욱 그렇다는 걸 발견했습니다. 흥미로운 사실은 애착회피(Attachment Avoidance), 곧, 다른 이와 관계를 형성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이들은 그 반대의 경향을 보였다는 것입니다. 곧, 이들은 누군가의 연락이 올 것이라 예상했을 때, 이런 환청을 오히려 덜 겪었습니다.

과학자들은 아직 이 환상의 정확한 원인을 알지 못합니다. 어떤 이들은 우리의 감각에 관련된 뇌가 피부와 옷의 마찰로 인한 느낌을 잘못 해석했기 때문에, 또는 전화를 기대하는 마음이 휴대폰이 울린다고 착각하게 되기 때문일 것이라고 추측합니다. 아마 정확한 원인이 밝혀지기 전까지는, 휴대폰이 울린다고 생각할 때마다 기대를 가지고 꺼내보고, 다시 실망하며 폰을 집어넣는 행동을 반복할 수 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뉴욕매거진)


번역: 뉴스페퍼민트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