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비행기 바퀴에 매달려 9000km를 날고도 생존한 남자

바퀴 위에서 11시간을 기절한 채로 비행했다.

427,94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여객기 바퀴에 매달린 채 11시간을 비행하고도 살아남은 남성 사례가 뒤늦게 공개됐다. 3일(현지시각) 영국 미러 등 현지언론 들은 2015년 6월 18일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 공항에서 영국 런던 히드로 공항으로 향하는 비행기의 바퀴에 몰래 올라탄 템바 카베카(30)의 이야기를 전했다.


고향에서 극심한 빈곤에 시달렸던 카베카는 친구 카를리토 발레와 함께 영국으로 밀입국을 하려고 비행기 바퀴에 몰래 매달리기로 했다. 두 사람은 영국항공의 보잉 747-400의 바퀴 사이로 기어 들어갔고 추락을 피하기 위해 전기 케이블로 팔과 몸을 고정시켰다.


두 사람은 비행기에 매달려 이륙하는데 성공했지만 카베카는 산소 부족으로 정신을 잃었다. 정신을 잃은 채로 비행기 바퀴에 매달려 11시간을 비행한 카베카는 다리가 부러진 상태로 도착지 활주로에서 발견됐다.

그는 발견 직후 병원으로 옮겨져 6개월간 혼수상태에 빠져 있었다. 함께 밀입국을 시도했던 발레는 비행기에서 추락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에 따르면 발레는 이들의 목적지였던 히드로공항에서 불과 9.6㎞ 떨어진 곳에 있는 한 사무실 부근에서 발견됐다. 사망자는 427m 상공에서 추락한 것으로 확인됐다.


카베카는 “비행기가 이륙하고 내 발 아래 있는 땅과 건물, 그리고 사람들을 볼 수 있었다”라며 “친구인 발레는 ‘우리가 해냈다’라고 말했고 그게 이륙 후 내 마지막 기억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이 방법이 얼마나 위험한지 잘 알고 있었지만 기회를 잡아야 했다. 살아남기 위해 고향을 떠나야 했다”라고 덧붙였다.


극적으로 살아남은 카베카는 망명허가를 받고 이름을 ‘저스틴’으로 개명한 뒤 현재 영국 리버풀에서 거주 중이다.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