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플라스틱 쓰레기 주워먹고 코끼리 수천마리 죽어

먹이를 구하지 못한 코끼리떼가 쓰레기 매립지로 몰려들었다.

6,72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쓰레기를 뒤지는 코끼리들

출처로이터

26일(현지시간) 영국 BBC는 스리랑카가 코끼리들이 플라스틱 쓰레기를 주워먹고 숨지는 것을 막기 위해 코끼리들이 쓰레기더미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쓰레기더미들 주변에 깊은 구덩이를 파고 있다고 전했다.


스리랑카 암파라 동부의 한 야생동물 보호구역에서 먹이를 구하지 못한 코끼리떼가 근처의 쓰레기 매립지로 몰려들어 쓰레기를 뒤지는 모습이 목격됐다.


환경보호운동가들은 코끼리들이 음식 찌꺼기와 함께 플라스틱 쓰레기까지 먹으면서 죽어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환경단체에 따르면 스리랑카에서는 지난해에만 361마리의 코끼리들이 폐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스리랑카에서는 1948년부터 지금까지 약 7500마리의 야생 코끼리가 쓰레기 매립지에서 나온 플라스틱을 먹거나 사람들에 의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추산된다.

▲플라스틱 쓰레기를 먹고 죽어가는 코끼리

출처로이터

약 300마리의 야생 코끼리가 서식하고 있는 암파라의 야생동물 보호구역 근처에 약 10년 전 쓰레기 매립지가 들어섰다.


스리랑카 정부는 코끼리와 다른 야생동물 보호를 위해 대부분의 플라스틱 쓰레기 반입을 금지하는 한편 암파라의 쓰레기 매립지 주변에 전기 울타리를 설치했지만 전기 울타리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자 구덩이 파기에 나서게 됐다.


그러나 현지 농업단체 회원 쿠마라는 "코끼리 보호를 위한 적절한 계획이나 제도가 전혀 없다"고 꼬집었다.


스리랑카에서 코끼리는 국민들의 사랑을 받는 동물로 코끼리를 죽이는 것은 불법이다. 하지만 일부 농부들은 코끼리가 농사를 망친다며 불법적으로 코끼리를 죽이는 일이 잦은 것으로 알려졌다.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