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조현병 전과자가 '천재'라며 정자기증, 36명 아빠됐다

아이의 가족들은 큰 충격에 빠졌지만 그는 “아이들을 만나보고 싶다”고 말했다.

1,74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미국에서 자신을 ‘톰크루즈를 닮은 천재’라고 속여 정자를 기증한 조현병 병력의 전과자의 소식이 전해지면서 가족들이 큰 충격에 빠졌다.


14일(현지시간) 미국 시사 월간지 애틀랜틱 등에 따르면 미국에 사는 크리스 아젤레스(43)는 자신이 23세이던 2000년부터 조지아주 자이텍스 정자은행에 1주일에 2번씩 정자를 기능해왔다.

크리스 아젤레스

출처미국 경찰 제공

그는 정자은행에 자신은 지능지수(IQ)가 160인 천재이며, 이공계 학사와 석사학위를 가지고 있고 박사학위를 취득 중이라고 기입했다. 또 4개 국어에 능통하다고 밝혔다.


가짜 이력 덕분에 인기 기증자가 된 그의 정자는 그의 정자는 미국 내 여러 주와 영국, 캐나다 등으로 보내졌고, 그는 최소 36명의 아이의 생물학적 아빠가 됐다.


하지만 그의 이력은 모두 가짜였고 강도 혐의로 8개월의 징역을 산 전과자였고 조현병 병력을 가졌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영국 일간지 더 선에 따르면 그는 대학원에 다닌 적이 없을 뿐 아니라 대학을 중퇴했다. 정자를 기증하기 시작한 전년도인 1999년 조현병 진단을 받았고, 2005년엔 강도 혐의로 기소돼 8개월 징역형을 살았으며, 2014년엔 사격장 총을 빌려 자살을 시도하기도 했다.


이같은 사실은 자이텍스 정자은행이 아젤레스의 정자를 기증받은 가족들에게 실수로 그의 이름이 적힌 업무 관련 서류를 보내면서 드러났다.


가족들은 아젤레스의 이름을 온라인에서 검색했고, 그가 온라인에 "환청이 들렸다"고 남긴 발언을 찾아냈다. 아젤레스는 2014년 당시 경찰서를 찾아 자신이 허위 사실을 기재해 정자를 기증했다고 자수했으나 형사처벌을 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젤레스는 6년이 지난 최근 인터넷 음성녹음 파일을 한 팟캐스트에 공개하며 아이와 그 가족들에게 사과했다.


그는 "정자 기증으로 생활이 안정되고 내가 특별한 사람이고 매우 명예로운 듯한 느낌을 받았다"면서 "하지만 소송을 당하고 부끄럽고 후회스러웠다"고 말했다. 또 "나로 인해 태어난 아기들이 오랫동안 행복하고 평화롭고 순탄한 삶을 살기 바란다"면서 "그들이 나를 원망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젤레스는 "악의적이지는 않았다. 언젠가 나의 아이들을 전부는 아니더라도 최소 몇 명이라도 만나보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아이의 가족들은 아젤레스를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 이들에 따르면 정자은행은 이 같은 사실을 전혀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고 프로필에 있는 아젤레스의 신상 정보도 확인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가족들은 정자은행 측에도 2016년부터 12건 이상의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