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숲속에서 퓨마 습격받은 어린이, 반려견이 구해냈다

주인이 공격받는 모습을 목격한 보더콜리는 곧바로 퓨마에게 달려들었다.

1,96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쿠거(퓨마)

3일(현지시간) 캐나다 CTV 등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브리티시 컬럼비아주 내륙 산간 지역 릴루엣 인근 숲속에서 가족과 함께 산책 중이던 10대 어린이가 길옆 나무위에서 나타난 쿠거의 습격을 받았다.


당시 일행은 성인 여성 2명과 10~13세 어린이 4명으로 가족 별장 캐빈을 출발해 산책 중이었다. 남자 어린이 1명이 일행을 앞질러 가던 중 나무 속에 숨어있던 쿠거가 뛰어내려 어린이를 덮쳤다.


쿠거가 쓰러진 어린이의 등과 가슴을 할퀴며 공격하는 상황, 뒤따르던 반려견이 이 모습을 목격하고 곧바로 쿠거에게 달려들었다.

반려견은 쿠거의 등위로 올라타 공격을 저지했고 그 사이 다른 일행이 합세해 소리를 지르고 돌과 막대기를 던지며 쿠거를 쫓아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일행의 공격에 당황한 쿠거는 소년에게 물러나 산속으로 달아났다.


소년은 현장에 출동한 BC주 산림관리국 직원의 응급 처치로 상처를 치료하고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생명에 위협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보더콜리는 귀엽다.


쿠거의 공격으로부터 어린이를 구한 반려견의 견종은 보더콜리인 것으로 전해졌다. 예로부터 ‘양치는 개’로 불리던 보더콜리는 영특함이 특징으로 낯선 이들에게 경계심이 많아 경비견으로 키워지는 경우가 많다.


캐나다 산림관리 당국은 현장 조사를 벌인 뒤 소년을 공격한 쿠거를 뒤쫓아 수색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