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격리병동을 ‘호캉스’처럼 츨기는 코로나 확진자들이 있다

‘필요한 게 없냐’고 물었더니 ‘여자요’라는 답이 돌아왔다.

50,43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격리병동에 들어가는 의료진

출처국립중앙의료원

“소리를 지르는 분들도 계셨고, 문을 발로 차시는 분들도 계셨고, 코 푼 휴지를 막 바닥에 뿌려놓는다거나, 수건을 바닥에 던진다거나 이런 식으로 행동하시는 분들이 종종 있으세요.”




“저희가 전화로 환자 상태를 물어보는 일이 있어요. 어떤 남자분이셨는데, ‘필요한 게 없냐’고 물었더니 ‘여자요’라는 답하신 분들도 있었어요.”




“새옷을 택배로 받아서 가져오시게 하는데, ‘없다’고 그러면서 우리한테 ‘달라’고 얘기를 하시는 거예요. 그럼 어쩔 수 없으니까 직원 가족 옷을 기증 받아서 주게 되거든요. 그런데 심지어 팬티까지 빨아달라고 하시는 분도 있었어요.”

수도권의 한 코로나19 전담병원에서 근무하는 현직 간호사 A씨가 25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한 말들이다.


중환자보다는 경증 환자가 주로 입원한 병원에서 근무하고 있다는 A씨는 “물론 좋은 분들도 계신데, 말도 안 되는 요구를 하는 분들 때문에 간호사들이 많이 힘들어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격리병동 의료진이 유리에 글씨를 적어 필요한 물품을 전달하고 있다.

출처서울의료원

A씨는 “‘음압병동인데 왜 다인실이냐’, ‘1인실을 달라’, ‘왜 나를 가두냐’, ‘옥상 어디냐’, ‘창문 어디냐’, ‘나 뛰어내릴 수 있다’, ‘여기 감옥이냐’”며 "간호사들한테 ‘내가 왜 입원을 해야 되느냐’며 컴플레인 하시는 분들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입원비가 공짜라고 생각해서 모든 물품을 다 제공해줄 것이라고 생각을 하신다”며 “파스를 달라시는 분도 있고, 영양제 달라는 분들도 있고, 밥이 너무 맛이 없다고 반찬 바꿔달라고 투정하시는 분들도 있다. 커피나 담배, 과일, 삼계탕 등 요구하시는 분들도 있다”고 전했다.


또 “택배로 온 각티슈가 이상하게 생겨서 저희가 뜯어봤더니, 그 안에 담배가 들어 있는 경우도 있었다”고 말했다.


일부 코로나19확진자들이 병원에서 추태를 부린다는 증언이 계속 나오고 있다. 24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는 서울대병원에서 근무하는 최원영 간호사가 출연해 코로나19 격리병동의 현실을 알렸다. 환자들이 격리복을 입고 진료 활동을 하는 의료진을 상대로 상상을 초월하는 심부름을 시킨다는 것이다.


최 간호사는 ”중요한 물건을 전달해주거나 할 순 있지만 수시로 택배나 짜장면 배달시키시는 분도 있다”며 “(간호사에게) 1층에 가서 음식 받아오라고. 그런 건 놔뒀다가 줄 수 없으니까 울며 겨자먹기로 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혼자서 음식 잘 못 드신다’며 자기 어머니 걱정된다고 먹기 힘든 삼계탕 같은 걸 주문해 오니 (간호사가) 격리복 입고 뼈를 발라줬다는 거다”라는 황당한 에피소드를 들려주기도 했다.


최 간호사는 ”그걸 안 된다고 설득하는 시간이나 그냥 해줘버리고 마는 시간이나 그게 그거고 이러니까 실랑이 하다가 지쳐서 거의 다 울며 겨자 먹기로 해주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그러면 간호사도 소진되고 그리고 시간 동안 했어야 할 다른 일을 못하게 되니까 업무가 마비가 된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보수유튜버 신혜식

한편 코로나19에 감염된 보수 유튜버 신혜식(신의한수)은 병상에서 병원 밥이 “별로”라며 “오늘 저녁에는 탕 없나? 탕? 좀 얼큰하게.."라고 불평하는가 하면, 의료진이 개인 방송을 못하게 한다며 ”자해라도 할 것”이라고 협박성 발언을 하기도 했다.


이에 최 간호사는 19일 자신의 SNS에 ”당신이 택배 하나, 외부음식 주문 하나 받을 때마다 그거 넣어주려고 담당 간호사는 한여름에 숨 막히는 격리복을 입어야 한다”며 ”가뜩이나 방역물품 부족한데, 코로나 확진돼서 입원한 건데 지금 무슨 호텔에 룸서비스 시킨 줄 아느냐”라고 비판했다.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