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그날 아침, 부산역에서 일어난 마법같은 일

장화를 신고 출근하던 부산시민들은 깜짝 놀랄 수밖에 없었다.

40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4일 새벽 부산에는 시간당 80mm가 넘는 기록적인 폭우가 내렸다. 이 폭우로 부산도시철도 1호선 부산역이 침수됐고 부산 동구 초량 제1지하차도가 침수돼 차량 안에 고립됐던 3명이 숨지는 등의 인명사고가 속출했다.


▲ 7월 23일 밤 송정 메인도로

출처부산공감

▲ 7월 23일 밤 연제구 거성사거리

출처부산공감

▲23일 밤 진시장 지하차도

출처부산공감

이날 목격자들에 따르면 부산역은 불과 2~3분 사이에 흙탕물이 쏟아져들어가 완전 침수된 것으로 전해진다. 역사와 함께 부산역지하도의 80여개 상가 점포도 모두 침수피해를 겪었다.

▲ 7월 23일 밤 부산역

▲ 부산역으로 쏟아져 들어가는 흙탕물

더 놀라운 일은 다음날 벌어졌다. 불과 몇시간 전까지 흙탕물로 가득했던 부산역 내부가 말끔하게 정리된 사진이 올라온 것.

▲ 트위터 @rika_rika_12

▲ 트위터 @rika_rika_12

이 트윗은 26일 현재 1만회 이상 공유되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이 사진을 본 시민들은 “이게 어제 그 흙탕물 가득하던 거기라고요?”, “청소하시는 분들은 다 호그와트 나오셨나요?”, “아침에 완전 뻘밭이었는데 잠깐사이에 무슨일이 벌어진거지” 등의 반응을 보이며 놀라워했다.


▲ 23일 밤 부산역 개찰구

▲ 복구중인 공무원들

다시 봐도 놀랍다..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