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세계최초 코로나 집단면역 확인된 것은 '인도 빈민촌'

항체형성률이 57%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19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인도 뭄바이 빈민촌

출처AP 연합뉴스

29일 블룸버그통신은 인도 뭄바이의 빈민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면역이 형성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뭄바이 소재 '타타기초 연구소'와 시 당국이 지난달 다히사르, 쳄부르, 마퉁가 등 3개 지역의 빈민가 주민 6천936명을 대상으로 혈청 조사를 벌인 결과 뭄바이 빈민가에 사는 주민 57%가 코로나19 바이러스 항체를 가진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항체보유율이다. 통상 인구의 60%가 항체가 형성될 경우 집단면역이 형성된 것으로 판단한다. 이 지역이 세계 최초로 집단 면역 수준에 거의 도달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빈민가에서 세계최초로 집단면역에 가까운 항체를 보유하게 된 것은 그만큼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이 가능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인도의 최대도시이자 금융 중심지 뭄바이는 인도에서 가장 큰 빈민가가 자리잡고 있다. 가장 큰 빈민가로 악명 높은 다라비(Dharavi)는 영화 ‘슬럼독 밀리네이어’의 배경이 된 곳이기도 하다. 블룸버그는 다라비는 샌프란시스코 인구에 달하는 사람들을 뉴욕 센트럴파크 크기의 지역에 수용하고 있는 수준이라고 전했다. 이 지역 사람들은 공중화장실 하나를 80명이 공유하고, 약 3평 크기의 집에 8명의 가족이 함께 지내기도 한다.

인도 뭄바이 빈민촌 다라비에서 방역중인 의료진

출처로이터 연합뉴스

지난 4월 처음 코로나19가 발생환 뭄바이 빈민가에서는 최근 몇 주간 감염율이 급격히 떨어졌다. 인도에서 감염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과는 상반된 상황이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기가 불가능한 상황이 오히려 항체 형성으로 이어진 셈이다. 블룸버그는 인도정부의 빠른 봉쇄와 방문 건강검진, 격리시설 설치 등의 조치가 복합적으로 작용한 효과라는 분석도 함께 내놓았다. 


자야프라카시 멀리일 인도 국립역학연구소 과학자문위원회 위원장은 “뭄바이 빈민가는 집단 면역에 도달했다고 볼 수 있다. 만약 뭄바이 시민들이 감염을 피할 수 있는 안전한 장소를 원한다면 빈민가로 가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국 뉴욕 주민들의 경우 코로나19 피해가 심각하던 지난 4월 항체 보유율은 21.2%였고, 집단면역을 방역 대책으로 내세웠던 스웨덴의 스톡홀름의 경우 지난 5월 평균 항체보유율은 14%정도였다.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