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자동차에 생수병을 두고 내리면 생기는 일

한여름엔 특히 조심해야 한다.

1,28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자동차 안에 생수병을 두고 내리면 안전사고 위험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계시나요?


설마 큰일이 벌어질까 생각할 수 있지만, 더운 여름날 투명한 플라스틱 물병은 렌즈가 돼 자동차 시트 같은 내장재에 불을 낼 가능성이 있습니다.

지난 여름 아이다호 전력회사는 생수병이 자동차 시트에 구멍을 내는 비디오를 공유했습니다. 올해 러시아 월드컵에서 러시아의 생수 회사인 홀리 워터(Holy Water)가 판매한 축구공 모양의 생수병은 완벽한 렌즈 역할을 할 수 있습니다. 유튜브의 한 비디오는 이 축구공 모양 생수병이 어떻게 성냥에 불을 붙이고 마룻바닥에 구멍을 내는지 보여줬습니다.

“생수병은 차창 밖에서 들어오는 빛을 모으는 렌즈 역할을 할 수 있습니다.” LA 게티 보존연구소의 재료과학자 오딜 메이든(Odile Madden)의 말입니다.


빛은 직진하는 수많은 광자로 이뤄져 있습니다. 안경과 현미경은 이런 광자를 모으는 역할을 합니다. “물건을 더 잘 보는 데도 쓸 수 있고 아주 작은 점에 빛을 모은다면 그 점은 녹거나 불에 탈 수 있습니다.”  


메이든은 수년 전 예술작품을 통해 레이저로 투명한 접착제를 떼어내는 걸 보며 빛의 집중이 어떤 힘을 가지는지 몸소 체험했습니다. 실험실의 슬라이드 위에 굳은 접착제에 레이저가 조사됐을 때 그녀는 접착제의 주름이 렌즈로 작용해 레이저가 슬라이드를 태우거나 구멍을 내는 것을 보았습니다. 그녀는 이 결과를 논문으로 써 2005년 <예술작품 보존을 위한 레이저>라는 저널에 발표했습니다. 


메이든을 놀라게 한 건 자동차 유리를 통과한 빛에도 여전히 차에 불을 낼 수 있는 충분한 에너지가 남아있다는 것입니다. “유리는 빛의 에너지를 감소시키기 때문에 차창이 내려가 있을 때 상황이 더 악화될 수 있습니다.”

"이는 태양에서 얼마나 많은 에너지가 지구로 쏟아지는지를 보여주는 예입니다.” 메이든과 같이 게티 보존연구소에서 근대 및 현대 예술 위원회에서 일하며 플라스틱을 연구하는 화학자 마이클 두트르(Michael Doutre)의 말입니다. “이 생수병은 그저 값싼 플라스틱일 뿐이지만 우연히도 거의 완벽한 렌즈 역할을 할 수 있습니다."

두트르는 차창을 통과한 태양 빛도 여전히 제곱미터당 600와트의 에너지를 가지며 이는 작은 전열기에서 나오는 에너지와 비슷한 수준입니다. 하지만 이 에너지를 작은 점에 모을 경우 몇 초 만에 합성 소재의 시트는 녹게 됩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생수병이 실제로 차가 불에 탈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말합니다. 이는 자동차 시트를 포함한 내장재는 난연성과 자소성을 가져 불에 잘 타지 않고 타더라도 자신만 녹고 말기 때문입니다. 보통의 차 시트는 폴리염화비닐(PVC)로 만들어져 불을 키우지 않습니다.  


또한, 불이 나기 위해서는 충분히 많은 빛이 생수병을 통과할 수 있도록 생수병 안의 물이 깨끗해야 합니다. 탄산음료나 과일주스는 이런 위험이 덜하다는 뜻입니다. 그러나 투명한 병에 담긴 투명한 탄산수는 불을 일으킬 위험이 있습니다. “거품이 조금 영향을 미칠 수는 있지만 큰 차이는 없습니다.”  


즉, 생수병이 불을 내기 위해서는 모든 조건이 맞아야 합니다. 깨끗한 물이 가득 찬 둥글고 투명한 생수병이 태양이 비치는 곳에 바로 놓여 있으면서 빛이 모이는 곳에 불에 타는 소재가 있을 때 입니다. 두 사람은 이런 일이 벌어질 가능성은 그리 크지 않다고 말합니다.  


하지만 두트르는 말합니다.

“그래도 물병이랑 종이를 차 안에 두지는 않을 겁니다.”

* 외부 필진 뉴스페퍼민트 님의 기고 글입니다.


** 2018년 6월 28일 글을 재발행합니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