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강형욱이 ‘돈 받고 훈련하는 사람’ 언급하며 정색한 이유

함께 사는 삶에 대한 그의 진심이 느껴졌다.

109,75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간혹 ‘개통령’ 강형욱 훈련사의 진심을 의심하는 사람들도 있다. 강 훈련사는 단순히 반려동물과 반려인만을 대변하는 게 아니라 (개를 무서워하는) 비반려인의 입장도 함께 고려해 왔다. 개가 불편해하더라도 공격적인 성향이 있다면 입마개를 채워야 한다고 주장해왔고, 사람을 (상습적으로) 무는 개에 대해서는 안락사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런 강 훈련사를 비난하는 목소리도 제법 있었다.


또, 반려견 보호자를 상대로 싫은 소리와 따끔한 지적을 많이 하다 보니 보호자의 입장에선 불쾌했을 수 있다. 듣는 사람에 따라 상처가 됐을지도 모르겠다. ‘교육만 해주고 가면 될 텐데, 왜 굳이 저런 얘기까지 하는 걸까?’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많았을 것이다. 그러나 KBS2 <개는 훌륭하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는 강 훈련사의 진심은 뚜렷했다. 그건 바로 보호자와 반려견의 행복이었다. 


2월 24일 방송된 <개는 훌륭하다> 16회에는 반려견들 간의 분리불안 문제로 고민하는 시베리아허스키 창덕이와 덕수네 가족 사연이 소개됐다. 사이가 돈독한 창덕이와 덕수는 온종일 붙어 다닐 정도로 우애가 좋았다. 덕수는 창덕이와 떨어져 혼자 있는 걸 극도로 꺼렸다. 보호자가 창덕이를 데리고 산책하러 나가면 덕수는 분리불안 증세를 보이며 심하게 하울링 했다. 


이웃 주민들의 민원이 속출하자 보호자는 개별 산책을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 그런데 창덕과 덕수를 함께 데리고 나가자 또 다른 문제가 발생했다. 보호자가 감당하기에는 두 마리의 시베리아허스키는 지나치게 힘이 세고 기운이 넘쳤다. 왜소한 편의 보호자는 자신의 개들을 통제하지 못한 채 이리저리 끌려다녔다. 25kg의 개를 통제하려면 사람은 그 무게의 4배인 100kg이 돼야 했다.

“보호자들도 착각하는 게 잘 논다고 생각하는데 잘 노는 게 아니에요. 지들끼리 노니까 아무 소리 안 하는 거예요. 받아주고 참고 있는 거지… 답답하네, 진짜.”

산책의 마지막 코스는 마당이 있는 반려견 카페였다. 하지만 보호자가 자신의 개를 완전히 통제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개들이 많이 있는 곳에 가는 건 위험한 일이었다. 강 훈련사는 그 장면을 지켜보며 심각한 표정을 지었다. 아니나 다를까 결국 일이 터지고야 말았다. 보호자가 말릴 틈도 없이 개들끼리 싸움이 붙었고, 심지어 서로 이까지 드러내며 거칠게 다투기 시작했다.


강 훈련사는 본격적인 훈련에 앞서 상황 파악에 나섰다. 보호자에 따르면, 창덕이가 8개월째 됐을 때 생후 2개월의 덕수를 데려왔다고 했다. 창덕이가 외로워한다고 생각해 덕수를 입양했다. 혼자 있는 시간을 충분히 겪었던 창덕과 달리 덕수는 온전히 형인 창덕에게 의지하며 살아왔다. 그 때문에 분리불안을 겪게 된 것이다.

“저를 돈만 받고 훈련만 시켜주는 사람이라고 생각할 수 있어요. 어떤 사람들은 그렇게 생각해요. ‘당신이 뭘 그런 걸 신경 써. 그냥 조용히나 시켜 줘. 줄만 당기지 않게 시켜줘.’ 그런 훈련은 하고 싶지 않았어요. 왜냐하면, 뭐라 그럴까요. 가짜 훈련하는 거 같고. 그래서 제가 물어봐요. 왜 개를 기르게 됐냐. 가끔씩은 훈계 같은 말도 하고. 제가 제일 미워하고 싫어하는 사람들은 혼자서 감당 안 되게 개를 기르는 사람이거든요.”

분리불안은 훈련으로 충분히 극복할 수 있었다. 오히려 진짜 문제는 현재 보호자가 보호자답지 못하다는 점이었다. 강 훈련사는 보호자에게 “개를 데리고 나가면 사람들이 뭐라고 하지 않아요?”라고 물었다. 그러자 보호자는 “사리 분별하면서 데리고 다니라고…”하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며 눈물을 왈칵 쏟았다. 가슴을 후벼 파는 그 말들에 얼마나 속이 상했을까.


“왜 그 말이 아픈지 알아요? 나도 알거든.” 강 훈련사의 말에 보호자는 흐느껴 울기 시작했다. 보호자인들 왜 잘하고 싶지 않았겠는가. 강 훈련사는 “사랑? 사랑으로 먹고 살 수 없어요. 예쁜 거? 예쁜 거로 어떻게 먹고 살아요”라며 현실을 일깨웠다. 거기에서 출발해야 한다는 걸 잘 알고 있기 때문이었다. 보호자가 보호자다워야 그와 함께 하는 개도 행복할 수 있지 않겠는가. 


훈련의 첫 번째 단계는 ‘규칙 만들기’로 먹이를 주면 그 공간에 머무르도록 하는 것이었다. 이때 보호자에게 필요한 건 단호함과 끈기였다. 두 번째 단계는 분리였다. 처음에는 창덕이가 목줄을 매는 것만 봐도 흐느끼던 덕수였지만, 훈련이 계속되자 조금씩 분리된 상황에 적응하기 시작했다. 세 번째 단계는 산책하기였다. 줄을 짧게 쥐고 사람들이 지나갈 땐 ‘앉아’를 통해 사람들이 겁나지 않게 배려했다. 


한 번에 모든 게 바뀌진 않겠지만, 강 훈련사가 강조했던 것처럼 보호자가 단호함과 끈기를 갖고 포기하지 않으면 덕수는 분리불안을 극복해낼 수 있을 것이다. 강형욱은 이번 회에서도 어김없이 보호자들의 성숙한 반려 생활을 당부했는데, 그건 반려견과 반려인, 더 나아가 비반려인까지 모두 행복한 세상을 바라는 진심에서 비롯된 간절한 부탁이었다.

* 외부 필진 버락킴너의길을가라 님의 기고 글입니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