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허위 학력’ 이어 ‘목사안수증 위조 의혹’ 제기된 전광훈 목사

동시에 고발을 당했다.

94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

출처ⓒ연합뉴스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인 전광훈 목사가 공식적으로 목사 자격이 없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전 목사의 목사안수증이 위조된 것 같다는 개신교 시민단체의 주장이다.


1월 8일 개신교 시민단체 평화나무(이사장 김용민)는 서울 마포구 벙커1교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 목사가 졸업했다고 주장한 대한신학교에 “공부한 흔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평화나무는 “전 목사가 소속돼 있던 ‘대한예수교장로회 대신’에서 목사가 되려면 1980년대 4년제 대학 학력인정 학교인 각종학교 ‘대한신학교’를 나와야 했지만, 그가 대한신학교에서 공부한 흔적이 없다”며 “전 씨가 1978∼1984년 총 6년간 대한신학교를 다녔다고 밝혔지만 비슷한 기간 학교에 다닌 동창들은 전 씨가 당시 학교에 다닌 사실을 전혀 기억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한, 평화나무는 대한신학교의 전교생 명단이 포함된 1980년 대한신학교 학도호국단 주소록에 전 목사의 이름이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한다. 전 목사의 주장대로라면 당시 그는 대한신학교에 재학 중이었다.  

전 목사의 목사안수증 위조 의혹을 제기한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

출처ⓒ연합뉴스

이뿐만이 아니다. 평화나무는 전 목사의 목사안수증의 발급처에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평화나무는 “(대한예수교장로회 대신 교단) 관계자와 소속 목사에게 문의한 결과 발급처는 노회여야 하는데, 전씨의 안수증명서는 총회 명의로 돼 있다”고 주장했다.


이 밖에도 평화나무는 목사안수증 상의 전 목사 안수일(1986년 10월 14일)과 그가 담임목사로 있는 사랑제일교회 홈페이지에 기록된 안수일(1987년 6월 7일)도 일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평화나무는 “전 씨의 증명과 해명, 수사가 필요한 것 같다. 법률 검토를 거쳐 사문서위조, 사기 등의 혐의로 추가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3일 뉴시스는 전 목사가 과거 교단에 제출한 안양대학교 신학대학원의 성적증명서와 졸업증명서가 조작된 것으로 보인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관련 기사: ‘성적·졸업증명서 수상’ 허위 학력 의혹 제기된 전광훈 목사)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