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하나님 까불면 나한테 죽어!" 신성모독한 전광훈 목사

“문재인은 하나님이 벌써 폐기처분했다.”

1,72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플레비언교회개혁연대 유튜브 캡처

극우집회를 주도하며 연일 막말을 쏟아내는 한국기독교총연합(한기총) 회장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지난 10월 “하나님 까불면 나한테 죽어”라고 말한 사실이 알려져 신성모독 논란에 휩싸였다.


10월 22일 유튜브 채널 ‘너알아TV-‘에 올라온 ‘10월혁명 20일차 - 10월 22일 청와대앞 집회현장 (저녁예배)’ 영상(25분께)을 보면 전 목사는 청와대 앞에서 집회를 하는 도중 “문재인은 하나님이 벌써 폐기처분했다”며 “지금 대한민국은 누구 중심으로 돌아가느냐. 전광훈 목사를 중심으로 돌아가게 돼 있어. 기분 나빠도 할 수 없어”라고 말한다. 그러자 집회 참석자들은 ‘아멘’을 외친다. 


신성모독 논란을 빗은 발언은 그 다음에 나온다. 전 목사는 이어 “왜 그렇지 알아요? 나에게 ‘기름 부음’(하나님의 종으로 선택받았다는 뜻)이 임했기 때문에. 그리고 나는 하나님의 보좌를 딱 잡고 살기 때문에”라며 “하나님 꼼짝 마. 하나님 까불면 나한테 죽어. 내가 이렇게 하나님하고 친하단 말이야. 친해”라고 주장한다.

출처ⓒ연합뉴스

이에 대해 교계 내부에서도 비판이 나온다. 한 교계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전광훈의 발언은 신성모독이며 십계명 중 3계명인 ‘하나님의 이름을 망령되이 일컫지 말라’는 말씀에 정면으로 도전한 사탄적 표현”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 다른 교계 관계자는 “기독자유당이라는 자신의 정치적 목적을 위해 시국상황의 극단에 서서 기독교를 이용하는 것은 문제”라며 “하나님께 '까불면 죽어'라고 발언한 것이 진짜라면 이단 이상의 심각한 문제발언”이라고 연합뉴스에 밝혔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