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황교안 ‘나경원 불신임’에 불만 속출 “한국당 종말 말기 증세”

불만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8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 4일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발언 중인 나경원 원내대표

출처ⓒ자유한국당

12월 4일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한 발언입니다. 나 원내대표는 3일 국회 로텐더 홀에서 열린 비상의원총회에서 자신의 재신임 여부를 의원총회에서 묻겠다고 했지만, 최고위원회의에서 임기 연장을 막았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의원총회에서 “권한과 절차를 둘러싼 여러 가지 의견이 있지만, 임기연장 여부에 대해서는 묻지 않겠다”며 최고위원회의 결정을 수용했습니다. 


결국, 나경원 원내대표는 임기가 끝나는 12월 10일 원내대표직에서 물러나게 됐습니다. 

정진석 “대표·원내대표 화합 못하고 이게 뭐냐”

▲ 4일 청와대 앞 천막에서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를 연 자유한국당

출처ⓒ자유한국당

나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 결정을 따르겠다고 말했지만, 당내 반발은 막을 수 없었습니다. 


김태흠 의원은 의원총회에서 공개 발언을 요청한 뒤 “저도 나 원내대표가 마음에 안 들어서 원내 전략에 대해 이 자리에서 문제제기를 제일 많이 했다. (나 원내대표를) 좋아하지 않는다”면서도 “(황 대표가) 호·불호를 갖고 (최고위 결론을) 선택했더라도 먼저 나 원내대표에게 뜻을 묻고 의원들의 총의를 모으는 과정이 필요했다”라고 지적했습니다. 


비박계 4선 정진석 의원은 청와대 앞 텐트에서 “당 대표하고 원내대표하고 화합을 못하고 이게 뭐냐”면서 “제가 20년 동안 이런 걸 처음 봐서 그런다”며 큰소리를 내기도 했습니다. 


불출마 선언과 함께 자유한국당 해체 등을 요구했던 김세연 의원도 “당이 종말 말기 증세를 보이는 것 아닌가 하는 심각한 우려를 가지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친황 체제를 통한 당 사유화를 지적하는 당내 불만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지만, 황교안 대표는 ‘뼈를 깎는 혁신’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나 원내대표가 물러나면서 비박계 3선 강석호, 친박 4선 유기준, 5선 심재철 의원 등이 새로운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할 예정입니다. 이외에도 주호영, 신상진, 안상수, 윤상현 의원 등도 출마설이 나오고 있습니다. 

4+1 협의체로 한국당 압박하는 민주당

▲ 자유한국당 없이 회담을 주재한 4+1 지도부

출처ⓒ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나 원내대표 재신임 여부로 분열을 겪는 동안 더불어민주당은 ‘패스트트랙 공조’를 부활시켰습니다.


4일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 및 대안신당 소속 의원들과 ‘여야 4+1’ 예산안 회담을 주재했습니다. 


지난 4월 패스트트랙 처리 당시 힘을 합쳤던 정당들이 다시 모여 자유한국당을 빼고 선거법 협상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지역구와 비례대표 의석수를 조정하는 과정에서 자유한국당을 더욱 압박하겠다는 의도로도 풀이됩니다. 


자유한국당은 당내 문제가 수습되기 전이라 선거법과 예산안 등에 참여할 수도 안 할 수도 없는 난처한 상황에 처하게 됐습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한국당에서 나경원 원내대표 임기가 끝나고 새로운 원내대표가 온다고 하니 한국당의 태도 변화가 있다면 협상의 문은 열어놓겠다”며 협상의 여지는 남겨놓았습니다.

* 외부 필진 님의 기고 글입니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