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국민들은 한국당을 썩은 물 가득 찬 물통으로 본다”

“모든 것 버리지 않으면 국민이 버릴 것.”

30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김영삼 전 대통령 추모행사를 주최한 자유한국당

출처ⓒ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에서 활동했던 홍성걸 국민대 교수가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향해 “국민들은 지금 한국당을 썩은 물이 가득 차 있는 물통으로 보고 있다”, “한국당은 신뢰를 완전히 상실했다”고 일갈했다.


11월 25일 홍 교수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김영삼 대통령 서거 4주기 추모행사’에 참석해 “’미워도 다시 한번’이라는 마음으로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드리려고 왔다”며 총선을 앞둔 한국당에 쇄신을 요구했다. 

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에서 활동하던 시절의 홍성걸 교수

출처ⓒ자유한국당

홍 교수는 발표를 통해 “국민들은 지금 한국당을 썩은 물이 가득 차 있는 물통으로 보고 있다. 썩은 물을 버리지 못하면 통 자체를 버릴 수밖에 없다”며 “모든 것을 버리지 않으면 국민이 한국당을 버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교안 대표의 단식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한국당이 정치에서 국민들에게 감동하게 한 적이 있나”라고 반문한 뒤 “그러니 황 대표가 이 추운 겨울에 단식 투쟁에 나서도 조롱밖에 나오지 않는 것이다. 단식 투쟁이 잘못된 것이 아니라 감동을 주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홍 교수는 “이는 희생이 없기 때문이다. 하다못해 김세연 의원이 기득권을 버려야 한다고 하니 내부에서 뭐라고 하셨냐”며 “모든 공천과 관련한 권한을 내려놓고 외부의 명망 있는 인사들로 독립된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를 구성하고 공천을 공관위에 백지 위임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추모행사에 참석한 인사들

출처ⓒ연합뉴스

이에 나 원내대표는 “저희가 부족하다”며 “지금 당 대표께서 단식하고 계시는 것도 절절한 마음을 국민에게 호소하기 위한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김영삼 대통령은 청산과 보복이 아닌 화해와 포용의 정치를 선도해 대한민국의 안정적 민주화를 이루신 분”이라며 “독재 국가로 가는 길을 막기 위해 우파가 하나로 뭉쳐야 하는 시대적 소명을 깊이 깨우쳐주고 계신다”고 강조했다.


이날 추모행사에는 나 원내대표뿐 아니라 김무성·정양석·박맹우·김재원·정진석·이진복 등 20여 명의 의원이 참석했다. 또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유승민 의원, 심상정 정의당 대표, 원희룡 제주지사,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 등도 자리를 채웠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