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성신여대 전 총장의 폭로 “나경원 딸 의혹은 권력형 입시비리”

특혜 입학 문제를 지적했다.

3,10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 ‘자녀 특혜 입학’ 의혹을 받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출처ⓒ자유한국당

사학개혁국민운동본부, 민생경제연구소 등 시민사회단체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여섯 차례나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여러 고발 내용 중 최근 가장 논란이 되는 건 자녀의 성신여대 특혜 입학과 스폐셜올림픽코리아 당연직 이사 임명입니다.


JTBC에 따르면 2011년 10월 나 원내대표의 딸 김 모 씨가 성신여대 특수교육대상자 면접을 볼 당시 면접위원장은 이병우 현대실용음악학과 교수였습니다. 이 교수는 면접에서 김씨에게 최고점을 줬고, 김씨는 이듬해 3월 성신여대에 입학했습니다. 


김씨가 입학하고 석 달 뒤인 2012년 6월 이병우 교수는 2013 평창동계스페셜올림픽 개폐막식 예술감독으로 선정됩니다. 당시 스페셜 올림픽 조직위원장은 나 원내대표였습니다.


KBS에 따르면 이병우 교수의 예술감독 선임 근거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문화체육관광부는 “당시 감독 선임 근거나 자료가 없다. 관련 기관에 확인해보겠지만 오래 전의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김호성 전 성신여대 총장 ‘권력형 입시 비리’

▲ 김호성 전 성신여대 총장은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나경원 딸 입시 의혹은 권력형 입시비리라고 말했다.

출처ⓒ유튜브 캡처

11월 18일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한 김호성 전 성신여대 총장은 나 원내대표 자녀 입시 특혜 의혹을 가리켜 “이 문제가 처음 불거졌을 때 뭐 권력형 입시비리로 볼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김 전 총장은 “당시 정유라 사건이 수사가 됐는데, 그걸 보면서 교수회(성신여대) 구성원들은 비슷한 일이 여기도 벌어지네 하는 생각을 가졌다”며 “왜 성신여대는 수사를 안 하지? 이런 생각을 했었다”고 밝혔습니다. 


김호성 전 총장이 밝힌 나경원 딸 성신여대 입시 특혜 의혹을 요약하면 아래와 같습니다.

1. 2011년 5월 나경원 성신여대 특강 후 한달 가량 뒤 장애인전형 신설됨(전형 신설 기간은 보통 봄학기 초). 특강 당시 나경원 ‘성신여대 같이 큰 대학에 특수교육대상자 전형이 왜 없느냐’ 문의한 것으로 알려짐

2. 심화진 당시 성신여대 총장 측근 직원, 나경원 딸 면접에 참여해 최고점 부여(직원은 면접에 참여할 수 없음)

3. 김씨가 나경원 자녀라는 사실을 면접위원들이 모두 인지함

4. 이병우 교수 면접 과정에서 ‘연주를 잘하죠’라는 식으로 최고점 유도

김호성 전 성신여대 총장은 인터뷰를 통해 내부 감사 결과를 구체적으로 설명했습니다. 김 전 총장은 “(검찰 수사가) 빨리 매듭을 맺고 더 이상 이런 얘기가 안 나왔으면 하는 것이 저희 심정이다”라며 인터뷰를 마쳤습니다.

나경원과 딸, 번갈아 회장과 임원 맡다

▲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임원 현황. 나 원내대표가 회장직을 물러난 후 딸 김씨는 당연직 이사로 취임했다.

출처ⓒ스페셜올림픽코리아 홈페이지 캡처

나 원내대표는 발달장애인을 지원하는 비영리 국제스포츠기구 ‘스페셜올림픽코리아’에서 5년 동안 회장직을 맡았습니다. 2016년 상반기 나 원내대표가 회장직을 물러난 후 7월부터 딸 김씨가 당연직 이사로 활동하기 시작했습니다.

<스페셜올림픽위원회 정관>

제30조 (임원의 결격사유)

③ 회장의 친족(민법 제777조에 따른 친족을 말한다)은 임원이 될 수 없다.

당시 나 원내대표가 회장에서 물러난 이유가 딸 김씨의 당연직 이사 취임 과정과 관련해 정관을 피하기 위해서라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김씨가 당연직 이사로 취임할 수 있었던 ‘글로벌 메신저’라는 자격도 나 원내대표가 회장으로 있던 2014년 공모절차 없이 국제본부에 단독으로 추천해 논란이 됐습니다.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19년 문체부 국정감사에서 “나경원 원내대표의 딸인 김 모 씨가 글로벌 메신저라는 자격으로 스페셜올림픽코리아(SOK)의 당연직 이사를 맡고 있다”라며 “나경원 원내대표가 회장을 맡았던 SOK를 세습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정황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한 바 있습니다. 


11월 15일 나경원 원내대표를 여섯 차례 고발한 시민단체는 “그동안 검찰은 어떤 사건들에 대해서는 ‘초과잉’ 수사라는 비난을 받는 반면, 나경원 원내대표의 각종 비리 의혹에 대해서는 아무런 수사도 진행하지 않아 큰 사회적 비판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시민단체는 “고발 54일 만에 드디어 1차 고발인 조사가 이뤄졌지만 2차 고발인 조사 일정도 잡히지 않았고, 여전히 나경원 원내대표 등에 대한 수사는 본격적으로 시작하지 않고 있다”며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 외부 필진 아이엠피터 님의 기고 글입니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