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조국 ‘스토킹’ 기자들 탓에 이웃 주민들이 화난 이유

“내 자식이 자료화면으로 나온다.”

83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사퇴 당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자택 앞에 몰려든 취재진들

출처ⓒ연합뉴스

사퇴 이후에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택 인근에 취재진이 몰려든 탓에 주민들이 피해를 겪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11월 11일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조 전 장관의 자택이 있는 서울 서초구 방배동 아파트 동네 주민들은 “종편 등 일부 언론사 기자들이 새벽부터 밤늦게까지 카메라를 들이대고 주민 동의 없이 촬영을 일삼아 일상에 큰 불편을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일명 ‘뻗치기’를 하는 기자들의 행태를 보면 도를 넘었다는 지적이다. 주민들은 일부 기자들이 조 전 장관의 주차된 차 안을 들여다보거나 쓰레기를 뒤지기도 한다고 전했다. 또한, 일부는 언론사 표식이 붙은 차 대신 전동 퀵보드나 렌터카를 이용해 기자 신분을 숨기기도 한다고. 촬영은 보통 새벽까지 이어진다. 

출처ⓒ연합뉴스

문제는 과도한 취재 탓에 주민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는 점이다. 조국 전 장관과 관련된 뉴스 자료화면에 주민들이 노출되거나 외출 시 항시 카메라를 의식해야 하는 등 사생활을 보호받지 못하고 있다.


이에 주민들은 ‘보도 대상의 사생활을 보호해야 한다’는 한국기자협회 윤리강령이나 ‘지속적 괴롭힘’과 관련한 경범죄처벌법 조항을 인근 전봇대에 붙였으나 상황은 나아지지 않고 있다. 심지어 경찰에 신고를 했지만 민사소송을 하라는 답변이 돌아왔다고 한다. 


한편, 조 전 장관의 사퇴 이후 언론은 ‘조국 전 법무장관이 등산복 차림에 등산 스틱을 들고 자택 주변 우면산으로 향하고 있다’(조선일보)거나 ‘굳은 표정 조국…車문 `쾅` 닫고 외출’(매일경제)이라는 식의 사생활 침해성 기사를 이어가고 있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