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문재인 대통령, 대통령으로 존중할 자신 없다”는 나경원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중 나온 발언이다.

34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출처ⓒ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을 대통령으로 존중할 자신 없다.”

10월 29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한 발언이다.


이날 나 원내대표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임명 및 사퇴 과정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대한민국을 분열로 몰아넣고 제대로 된 사과 한마디 하지 않았다”며 “문 대통령이 과연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 맞는지 묻고 싶다. 진심으로 문 대통령을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존중할 자신이 없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계속해서 대통령과 정부에 대한 비판을 이어 나갔다. 그는 “(문재인 정권은) 도덕과 정의의 논리를 독점하며 비수와 같은 말들로 상대를 공격했다”며 “그런데 알고 보니 훨씬 더 추악한 불의의 기득권 집단이었다. ‘탐욕 좌파’였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을 뽑은 내 손가락이 너무나도 원망스럽다’는 말씀을 하신다. 하지만 끝끝내 사과 한마디 안 하는 뻔뻔한 정권, 염치없는 대통령”이라며 “지난 2년 반, 우리 국민의 삶은 상실과 박탈의 시간이었다”, “기만, 박탈, 파괴, 이 세 단어 외엔 지난 2년 반의 문재인 정권을 설명할 길이 없다”고 밝혔다.

출처ⓒ연합뉴스

이 밖에도 나 원내대표는 현 정부의 대북관계, 소득주도성장 정책과 국회에서 패스트트랙(신속안건지정)으로 지정된 연동형 비례제, 공수처법 등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끝까지 버티고 국민을 외면하면 그때는 ‘10월 항쟁’이 ‘10월 혁명’이 될 수 있다”며 “꼬일 대로 꼬인 이 모든 갈등의 실타래, 결국 대통령의 결단만이 풀 수 있다. 경제·안보·민생 모든 정책의 기조를 바꾸고 패스트트랙 불법 폭거의 야욕을 내려놓으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의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전문은 자유한국당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