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정치의 한심한 꼴, 부끄럽다”며 선거 불출마 선언한 현직 의원

더불어 현 정치 상황을 작심 비판했다.

31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출처©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이철희 의원이 “의원 생활을 하며 많이 지쳤고 정치의 한심한 꼴 때문에 많이 부끄럽다”며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다음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건 지난해 전당대회에서 불출마 의사를 밝힌 이해찬 대표에 이어 두 번째다.

이 의원은 15일 자신의 블로그에 ‘다음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조국 얘기로 하루를 시작하고 조국 얘기로 하루를 마감하는 국면이 67일 만에 끝났다. 그동안 우리 정치, 지독하게 모질고 매정했다”며 “상대에 대한 막말과 선동만 있고, 숙의와 타협은 사라졌다”고 적었다.

이어 이 의원은 “야당만을 탓할 생각은 없다. 정치인 모두, 정치권 전체의 책임”이라면서 “부끄럽고 창피하다. 이런 정치는 공동체의 해악”이라며 정치권의 각성을 촉구했다.

이 의원은 “민주주의는 상호존중과 제도적 자제로 지탱되어왔다는 지적이 민주주의자로 기억되고픈 제게는 참 아프게 다가왔다”며 “상호존중은 정치적 상대방을 적이 아니라 공존해야 할 경쟁자로 받아들이는 것이고 제도적 자제는 제도적 권한을 행사할 때 신중함을 잃지 않는 것”이라고 적었다.

출처©이철희 의원 블로그 캡처

이 의원은 지금 한국의 민주주의가 정치의 상호부정, 검찰의 제도적 방종으로 망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치가 해답을 주기는커녕 문제가 돼버렸다. 정치인이 정치를 죽이고 정치 이슈를 사법으로 끌고 가 그 무능의 알리바이로 삼고 있다”며 “ 검찰은 가진 칼을 천지사방 마음껏 휘두르더니 이제는 검찰이 정치적 이슈의 심판까지 자처하는 지경”이라며 현 대한민국의 정치 상황을 비판했다.

이러한 말과 함께 이 의원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국회의원으로 지내면서 어느새 저도 무기력에 길들여지고 절망에 익숙해졌다”며 “국회의원을 한 번 더 한다고 해서 우리 정치를 바꿔놓을 자신이 없다. 멀쩡한 정신을 유지하기조차 버거운 게 솔직한 고백”이라며 이유를 설명했다.

이 의원은 글 말미에 “조국 전 장관이 외롭지 않으면 좋겠다. 그에게 주어졌던 기대와 더불어 불만도 수긍한다”면서도 “그러나 개인 욕심 때문에 그 숱한 모욕과 저주를 받으면서 버텨냈다고 보지 않는다. 검찰개혁의 마중물이 되기 위한 고통스러운 인내였다고 믿는다”라며 조 법무부 장관을 응원했다.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