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문재인 대통령, 국헌 문란죄… 탄핵 외쳐보자”는 홍준표

집회에서 국민 탄핵 결정문(?)을 공개하겠다고.

3,23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홍준표 전 대표 페이스북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 국민 탄핵 결정문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10월 3일 오후 1시부터 오후 8시까지 보수 진영 시민단체 등은 서울역과 대한문, 광화문 광장 주변에서 문재인 정부 규탄 대집회를 개최한다.

박맹우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은 집회 규모에 대해 “광화문에서 대한문, 서울역에 이르기까지 약 150만 명이 참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출처©연합뉴스

홍 전 대표는 해당 집회에서 탄핵 결정문을 공개할 예정이다. 1일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가족 범죄단을 옹호하기 위해 대통령 권력을 남용하여 법률로 설치된 국가기관의 기능을 무력화시키려고 검찰을 겁박하고 촛불 난동을 지령한 것으로 보이는 문 대통령의 조목은 국헌 문란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수사당하는 피의자가 큰소리치며 검사에게 압력을 가하고 인사 조처하겠다고 협박하는 조폭 집단이 운영하는 나라”라며 “10월 3일 태풍이 불어오고 비바람이 몰아쳐도 광화문에서 100만 군중이 모여 문재인 탄핵을 외쳐보자. 그날 대통령 문재인 국민 탄핵 결정문을 공개하겠다”고 적었다.

출처©홍준표 전 대표 페이스북

2일에도 문재인 정부를 강하게 규탄했다. 그는 “안보는 북핵의 인질이 됐고 경제는 폭망하여 민생은 도탄에 빠졌다. 외교는 국제적 고립을 자초하고 있고 나라는 조폭 집단처럼 친북 좌파들만의 나라로 만들어 가고 있다”며 “이들을 제압하고 나라를 바로 세워야 한다. 100만 군중의 힘으로 나라를 바로 세우자”며 국민들의 집회 참여를 독려했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