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1분 만에 ‘문재인 지지’ 실검 1위 오르자 한국당 의원이 한 말

실시간 검색어 폐지를 주장했다.

1,39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김성태 의원실

국회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자유한국당 간사 김성태 의원(비례대표, 김성태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동명이인)이 포털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실검)’ 서비스가 여론 조작 도구로 사용되고 있다며 실검 서비스 폐지를 주장했다.

지난 9월 30일 김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네이버 검색어 트렌드와 시계열 변화 등을 분석한 결과 정상적인 이용 행태로는 볼 수 없는 검색어 입력 패턴과 이를 조장하는 행위가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조국’ 실검 조작 논란이 있었던 지난 8월 27일 전후로 네이버에서 ‘조국 힘내세요’라는 키워드의 검색량이 급증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서 해당 키워드 입력을 독려한 정황이 다수 발견됐다”며 “실검은 특정 목적을 가진 일부 세력이 조직적으로 순위를 끌어 올려 전체 국민 여론인 것처럼 왜곡할 수 있는 구조적 맹점이 있다”고 지적했다.

출처©김성태 의원실

김 의원은 9월 9일 40대 연령 네이버 실검 순위 중 ‘문재인 탄핵’이 순식간에 ‘문재인 지지’로 바뀌었다며 기술적으로 실검이 조작됐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그는 “1분 만에 검색어 키워드를 교체하는 건 검색어를 입력하는 방식으로는 불가능하다”며 “네이버가 실시간 검색어 순위 중 특정 키워드만 직접 수정했거나 특정 목적을 가진 이들이 매크로(동일작업 반복 프로그램)를 사용한 게 아닌지 의심된다”고 말했다. 

김 의원 측은 “국민의 4분의 3 이상이 네이버로 인터넷 검색을 하고 이용자의 62%가 포털을 언론이라 생각할 만큼 영향력이 높은 상황에서 인위적 실검 조작을 통한 여론 호도는 민주주의 자체를 위협한다”며 “구글은 실시간 검색어 순위를 게시하지 않는다. 네이버와 카카오(다음)가 실검과 관련한 조작 논란을 근본적으로 해소할 수 없으면 실시간 검색어 자체를 운영하지 않아야 한다”며 실검 서비스의 폐지를 요구했다.

네이버와 카카오 측은 실검 조작 논란에 대해 “이용자가 실제 입력한 결과인 만큼 삭제나 제재를 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