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황교안 삭발 두고 영화배우와 비교나오자 홍준표가 한 말

한국당의 ‘황교안 삭발 희화화’를 작심 비판했다.

1,39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황교안 대표 삭발에 관한 당의 반응에 일침을 가했다.

9월 18일 홍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당 대표가 비장한 결의를 하고 삭발까지 했는데 이를 희화화하고 게리 올드만, 율 브리너 운운하는 것은 천부당만부당 하다”며 “어찌 당이 이렇게 새털처럼 가벼운 처신을 하는가”라며 비판했다. 

이어 홍 전 대표는 “그러니 문재인도 싫지만 자유한국당은 더 싫다는 말이 나오는 거다”라며 “이를 조롱하는 국민들도 있다는 것을 명심해라”며 “당 대표의 결의가 일회성 퍼포먼스가 안 되려면 비상 의원총회라도 열어 당 대표의 결연한 의지를 뒷받침하는 비장한 후속 대책이나 빨리 마련하라”고 조언했다.

출처©민경욱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는 지난 16일 황 대표의 삭발을 두고 시민들이 미국 배우 율 브리너나 게리 올드만 등에 비유하자 일부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이를 희화하하듯 한 행태를 지적한 것이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은 황 대표의 삭발 이후 페이스북에 “많은 연재물 기대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황 대표의 합성 사진을 게시했다.  

황 대표 스스로도 17일 국회에서 열린 ‘제2기 여성정치아카데미 입학식’에 참석해 “옛날에 (영화배우) 율 브리너라는 분이 있었는데 누가 더 멋있나. 어제 삭발한 후 첫인사인데 제가 머리가 있었으면 더 멋있었을 것”이라며 말한 바 있다. (관련기사: 삭발한 황교안 “나와 율 브리너, 누가 더 멋있나”)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