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교수 1,000명 이상 참여한 ‘조국 시국선언’이 비판받은 이유

뉴라이트, 동성애반대 모임 교수 다수 참여

5,40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모임 서명 캡처

조국 법무부 장관의 교체를 요구하는 전·현직 교수들의 시국선언문이 공개된 후 전·현직 교수들의 서명이 1,000명이 넘어 섰다고 알려진 가운데 참가자들 상당수가 뉴라이트 성향이거나 동성애반대 모임 등에서 활동하는 교수들로 채워져 정치적으로 편향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모임(이하, 정교모)’은 지난 13일부터 온라인을 통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으로 사회정의와 윤리가 무너졌다’는 제목의 시국 선언서를 공개하고 전·현직 교수들의 서명을 받고 있다. 

정교모는 선언서에서 “다수 국민의 열망과는 달리, 마침내 문재인 대통령이 온갖 편법과 비리로 큰 의혹을 받는 조국 지명자를 법무부 장관에 임명하였다”며 "온갖 비리 의혹을 받고 있고 그 부인은 자녀 대학원 입학을 위한 문서 위조 혐의로 기소까지 됐음에도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교수를 법무부 장관에 임명해 사회 정의와 윤리를 무너뜨렸다"고 주장했다.

이어 선언서는 “이번 사태는 특권층이 자신의 지위와 권력을 이용해 온갖 편법적인 일을 서슴지 않고 행한 후 죄책감도 없이 뻔뻔하게 자신의 주장을 할 수 있다는 선례를 만들었다”며 “조 장관이 교체되지 않으면 국민의 마음은 현 정부에 대한 기대에서 분노를 바뀌고, 우리는 이런 국민의 마음을 모아 강력한 반대를 행동으로 나타낼 것”이라고 밝혔다.

정교모에 따르면 서명 운동 4일째인 17일, 1,500명 이상이 서명에 참여했다. 정교모는 다가오는 19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도 가질 예정이다.

출처©동아일보 지면

하지만 서명자의 숫자와 상관없이 전체 서명 명단을 공개하지 않았기에 유효하지 않다는 비판이 나온다. 정교조 측은 현재 ‘대학별 대표 서명자’ 명단을 제외한 나머지 서명자들을 ‘ㅇㅇ대학교(9)’와 같은 식으로 공개하고 있다. 이에 대해 정교조 관계자는 한국일보에 “서명한 분들의 실명 공개를 동의받았기 때문에 여건이 된다면 신문 등을 통해 광고를 낼 예정”이라며 “아직은 전면 공개하기 부답스럽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대학별 대표 서명자들의 정치색이 너무 확연히 보수에 치우쳤다는 지적도 받는다. 서명에 주도하는 학교별 대표 교수들 명단이 뉴라이트나 동성애 반대 모임 등에서 활동하는 등 한쪽으로 치우쳤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시국선언에 서명한 한 교수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정치적 상황을 떠나 대학이 관련됐고 사회 정의가 무너진 일이라 교수들의 분노가 큰 것 같다”고 밝혔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