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황교안 대표에 이어 김문수 전 경기지사도 ‘삭발’

태극기 우산을 든 시민들이 함께했다.

1,19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삭발 중인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출처ⓒ연합뉴스

이언주 무소속 의원으로부터 시작된 ‘조국 반대’ 삭발 투쟁이 자유한국당으로 번졌다. 자유한국당 내에서만 11일 박은숙 의원·김숙향 당협위원장, 16일 황교안 대표, 그리고 17일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까지 총 4명이 삭발에 동참했다. 

이날 오전 11시 김문수 전 지사는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삭발했다. 현장에는 ‘문재인은 하야하라’, ‘빨갱이 기생충 조국 박멸하자’ 등의 손푯말과 태극기 우산을 든 시만들이 모였다. 김 전 지사는 현재 자유한국당에서 사회주의개헌·정책투쟁본부 위원장을 맡고 있다.

앞서 오전 9시 김 전 지사는 삭발을 미리 예고했다. 그는 페이스북에 ‘문재인 퇴진·조국 감옥’이라는 제목을 달고 “오늘 9월 17일 화요일 오전 11시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삭발합니다”라고 말했다.

출처ⓒ김문수 전 지사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을 정식으로 임명한 이후 자유한국당은 삭발 및 단식으로 투쟁 중이다. 이학재 의원은 지난 15일부터 국회 앞에서 천막을 치고 단식 농성을 시작했다. (관련 기사: 한국당 이학재, “몸 던져 조국 막겠다” 단식 돌입)

현재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보수 야당은 17일부터 19일까지 국회에서 진행될 예정이었던 교섭단체 대표연설 등 이번 주 국회 일정을 보이콧 선언했다. 정기국회가 시작되기도 전부터 파행된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자유한국당은 ‘반 조국’ 삭발·단식 투쟁을 계속해서 이어나갈 것으로 보인다.

- 관련 기사: 황교안 다음 삭발 주자로 강제 소환되고 있는 나경원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