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한국당 의원이 조국과 각 세운 대학 총장을 옹호한 이유

갑작스레 최성해 총장 아들의 과거 미담을 꺼냈다.

1,74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최성해 총장 음해를 당장 멈추라”며 변호(?)에 나섰다. 최성해 동양대 총장은 ‘조국 청문회 국면’에서 딸의 동양대 표창장에 대해 조국 후보자가 거짓 증언을 종용했다고 주장해 화제의 중심에 섰다. 설상가상 학력 위조 논란도 불거졌다.


9월 9일 민 의원은 페이스북에 “최성해 동양대 총장 아들의 해병대 군 복무와 관련해 알려드린다”며 “미 시민권자인 최 총장 아들 웅식 군은 2005년 10월 해병 1007기로 입대해, 최전방인 강화 교동도에서 보병으로 근무하며 교동도 지역 학생들을 위한 공부방에서 영어학습지원 봉사활동도 했다”고 적었다. 


이어 민 의원은 “(최 군은) 2006년 제초작업 중 예초기에서 튄 돌에 맞아 한쪽 눈을 실명했다. 치료 후 의가사 제대 대상자였지만 최 총장과 본인이 끝까지 복무하게 해달라고 해서 만기 전역했다”며 “사고 후 해당 부대 지휘관이 최 총장께 전화로 사고 내용 알려드리고 관리 잘못을 사과했을 때 ‘군 복무 중 발생한 사고니 다 이해한다’며 ‘아들은 걱정하지 말고 부대 지휘와 관리나 잘하세요’라며 담담하게 받아들이시고 오히려 중대장, 대대장을 격려했다고 한다”며 최 총장과 그의 아들에 관한 미담을 전했다. 

최성해 동양대학교 총장

출처©연합뉴스

비슷한 일화로 지난 5일 매일경제는 최 총장의 해병대 자진 입대 권유를 보도했다. 이 보도에서 매일경제는 최 총장의 해병대 자진 입대 권유 일화를 소개하며 “일반인들 사이에서는 여당 측의 비난에 대해 ‘무리한 비판’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최 총장의 진술이 정파적인 이익을 노린 게 아닌 평소 신념에 따른 것이라는 평가가 나오는 대목이다”라고 분석했다.


민 의원이 최 총장의 미담을 소개한 이유는 각종 의혹으로부터 최 총장을 옹호하기 위함으로 보인다. 최 총장은 최근 조국 법무부 장관 청문회 국면에서 딸의 동양대 표창과 관련해 조국 당시 후보자가 자신에게 2번이나 전화를 걸어 거짓 증언을 종용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조국 후보자가 1번 짧게 통화했다고 청문회에서 밝히자 ‘1번 전화했다’, ‘2번 전화했다’ 말을 바꿔 논란이 됐다. 


이와 더불어 최 총장은 학력을 위조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최 총장은 그동안 교내 졸업장이나 상장 등에 교육학 박사라고 표기해왔는데 실제로는 그가 교육학 박사 학위를 딴 게 아니라 ‘명예’ 박사라는 것이다. 이에 대해 최 총장은 “워싱턴침례대학교에 3학년으로 편입해 학사 학위와 교육학 석사 학위를 받았고 단국대에서 교육학 명예박사 학위를 받았다”며 “교육학 명예박사인데 직원이 ‘너무 길고 다들 명예란 글자를 잘 안 쓴다’고 해서 뺐다”고 시인했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