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한겨레 ‘조국 비판 칼럼 삭제’에 기자들 집단 항의

한겨레 국장과 국장단의 퇴임을 요구 중이다.

7,18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금은 삭제된 ‘강희철의 법조외전’ 71편

출처©한겨레 캡처

한겨레 일선 기자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에 대한 자사의 태도를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입사 7년 차 이하의 한겨레 기자 30여 명은 9월 6일 사내 메일로 전체 구성원에게 연명 성명을 보내고 이를 사내 곳곳에 붙이며 국장단 등 한겨레 편집국 간부들의 사퇴를 요구했다.


이들이 낸 성명서에 따르면 지난 5일 한겨레는 조국 후보자를 비판하는 내용이 담긴 ‘강희철의 법조외전’ 칼럼을 국장의 지시로 일방적으로 삭제했다. 한겨레 기자들은 이에 대해 “지금의 편집국이 곪을 대로 곪았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하나의 단면에 불과하다”며 “조 후보자의 사모펀드가 관급공사를 수주했다는 의혹이 불거지고 그의 딸이 의전원에 두 번을 낙제하고도 장학금을 받았다는 사실이 보도됐을 때도 한겨레는 침묵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기자들은 “2017년 문재인 정권이 들어선 뒤 한겨레의 칼날은 한없이 무뎌졌다”며 “국장단은 현 정권에 대해 비판적인 보도를 하지 못하는 상황을 적극적으로 방기했다”고 꼬집었다. 기자들에 따르면 한겨레는 과거 정부에는 장관 지명 이후 태스크포스팀(TF)을 꾸리고 검증에 나섰으나 문재인 정권 1기 내각 이후 TF는 단 한 번도 만들어지지 않았다. 

출처©한겨레 캡처

이들은 “한겨레가 50대 진보 기득권 남성을 대변하기 위한 신문으로 전락했다는 비판에 직면했다”며 “50대 남성에 의한, 50대 남성을 위한 신문을 만들어온 건 국장과 국장단 자신들”이라고 비판했다.


기자들은 “우리는 오늘 한겨레의 존재 이유를, 저널리즘의 가치를 잃었다. 검찰개혁에 대한 보도도, 공정한 인사 검증도 한겨레가 할 일”이라며 박용현 한겨레 국장과 국장단의 자진 퇴임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이들은 “한겨레 기사가 언론 본연의 역할과 괴리된 가장 큰 이유는 바로 일부 에디터들로만 구성된 독단적 회의”라며 “편집회의 내용을 전면 투명하게 공개하고, 기사 배치와 구성에 대한 현장 기자들의 의견을 상시로 수렴할 수 있는 제도를 마련하라”고 말했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