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일렉트로마트 직원들이 단톡에서 고객 언급하며 나눈 대화 수준

제품 수리 중 나체 사진을 빼돌리기도 했다.

9,32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연합뉴스

전국 이마트 일렉트로마트 매니저들의 단체 카카오톡 채팅방에서 고객들을 상습적으로 비하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9월 3일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는 “전국 이마트 일렉트로마트와 A-Store(애플샵) 매니저들의 카톡방에서 여성 고객들을 상대로 상습적인 음란 대화와 성희롱이 벌어졌다”고 폭로했다. 


이들이 공개한 단톡방 메시지 내용에 따르면 일렉트로마트와 A-Store 매니저들은 여성 고객을 향한 외모 품평이나 성희롱 발언을 하고 노인층을 향해 ‘틀딱’(노인을 비하하는 말)이라 부르는 등 기만적인 행태를 보였다.

출처©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연합뉴스

매니저들의 고객정보 유출 정황도 확인됐다. 이들은 고객이 수리를 맡긴 컴퓨터에 저장된 나체 사진을 열어보고 수리를 담당한 매니저에게 “단톡방에게 공유하라”고 요구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는 해당 카톡 내용이 지난해 6월 9일부터 7월 2일까지 한 달 사이 이어진 대화로 카톡방에 속한 수십 명 중 12명이 주로 성희롱성 대화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또, 제보자가 지난 3월 이마트 본사 신문고에 글을 올려 시정 조치를 요구했으나 이마트는 직원 개인들의 사적 행위로 여기고 어떠한 노력도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해당 사건이 언론에 공개되며 논란이 되자 이마트 측은 3일 “일렉트로마트가 아니라 지방 애플샵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의 일탈 행위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며 “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이어서 이마트 측은 4일 “문제가 불거진 직후 내부 검토를 거쳐 경찰에 정식으로 수사를 의뢰했다”며 “잘못이 드러나면 관련 규정과 법에 따라 엄정히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드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