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친아베·한국여성 비하’ 영상 시청 강요한 한국콜마 회장

“다같이 한번 생각해보자”며 극우 유튜버 영상을 틀었다.

18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출처©연합뉴스

화장품 연구개발 업체 한국콜마의 윤동한 회장이 전 직원이 의무적으로 참석해야 하는 월례조회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한국 여성에 대한 극단적 비하가 담긴 영상을 강제로 시청하게 했다.


지난 6일과 7일 윤 회장은 세종시 본사와 서울 서초구 내곡동 신사옥 직원 700여 명을 대상으로 한 월례조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윤 회장은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책을 설명하며 극우 성향 유튜브 채널 리섭tv의 ‘화이트리스트 ㅈㄴ 쉽게 설명하겠습니다’를 재생했다.  


이 영상에는 “아베가 문재인의 면상을 주먹으로 치지 않은 것만 해도 너무나 대단한 지도자임에 틀림이 없습니다”라거나 “베네수엘라의 여자들은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습니다. 그리고 곧 우리나라도 그 꼴이 날 거예요” 등 문 대통령과 한국 여성에 대한 극단적인 비하가 담겨 있었다. 


이후 사내 익명게시판에는 “저급한 어투와 비속어, 여성에 대한 극단적 비하가 아주 불쾌했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직장인 익명 앱 블라인드에도 한국콜마 직원으로 추정되는 사용자가 “월례조회에 전 직원이 모인 자리에서 회장님 지시로 보수 채널 유튜브를 강제 시청했다”며 “회장님은 동영상 내용에 대해 각자 한번 생각해보자는 말을 남겼고 한일관계에 관해 설명은 하셨는데 동영상 내용이 너무 충격이라 정확히 담아 듣지 못했다”고 썼다.

출처©연합뉴스TV

란이 커지자 9일 한국콜마 측은 윤 회장이 국가 간 관계에서 이 유튜버와 같은 극단적 대응을 자제해야 한다는 취지에서 영상을 틀었다고 해명했다.  


한국콜마 관계자는 “화장품 업계 상황이 전반적으로 안 좋은 상황에서 일본 수출규제까지 덮치자 이 유튜버처럼 감정적 대응을 해서는 위기를 헤쳐나갈 수 없다는 의미에서 재생한 것”이라며 “유튜버 생각에 동조해서 영상을 튼 게 절대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한번 생각해보자는 말도 그런 의미에서 나온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 여성 비하 논란에 대해서는 “여성에 대한 부적절한 사례 언급은 전혀 없었다”며 부인했다.

<직썰 추천기사>

직썰을 앱으로 만나세요.

(안드로이더 버전)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