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한국, 아베에 사죄하라” 서울 한복판에서 집회 연 엄마부대

“아베 신조 일본 총리님 사죄드립니다.”

3,89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MBC <뉴스데스크> 캡처

“문재인 정권은 일본 정부에게 사과하라! (사과하라!) 사과하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님 사죄드립니다.”

극우 성향의 엄마부대가 서울 한복판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 국면에서 한국 정부가 일본 측에 사죄해야 한다고 나섰다.


8월 5일 MBC <스트레이트>에 따르면 지난 1일 엄마부대 회원 10여 명이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에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사죄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들 옆에는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소녀상이 자리잡고 있었다.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는 “(문재인 정부가) 일본에 제대로 하면 나라가 이 꼴이 안 난다”며 “문재인 정권은 일본 정부에 사과하라”며 재차 소리쳤다. 주옥순 대표의 “사과하라”는 말이 끝나면 집회 참석자들은 “사과하라”고 복창했다.

출처ⓒMBC <스트레이트> 캡처

출처ⓒMBC <뉴스데스크> 캡처

그러면서 일본과 아베 총리에 사죄하기도 했다. 주옥순 대표는 “저희 지도자가 무력하고 무지해서 한일 관계를 파괴했다”며 “그 모든 것에 대해서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또 다른 엄마부대 회원은 “문재인을 응징하지 않으면 우리는 세월호처럼 침몰하고 말 것이다”는 식의 막말도 쏟아냈다. “일본 파이팅!”이라는 말도 집회 틈틈이 나왔다.


<스트레이트>는 일부 교회 및 교인들이 단체 카카오톡방을 통해 해당 집회의 참여를 독려했다고도 밝혔다. 또한, 이들의 단톡방에서는 ‘일본이 맞고 한국은 틀리다’라고 주장하는 글과 동영상이 공유됐다. <스트레이트>는 지난 7월에도 일부 교인들의 단톡방이 가짜뉴스의 온상이 됐다고 보도한 바 있다.

출처ⓒMBC <뉴스데스크> 캡처

이와 같은 친일 기조의 중심에는 일부 목사가 있었다. 방송에서는 일부 목사들의 “정권을 교체해서라도 친일로 가야 한국의 안보가 지켜진다”, “대한민국은 2차 대전의 승전국이 아니다. 오히려 일본의 식민지로서 전쟁 전범이다. 은혜를 원수로 갚는 대한민국에 대해 하나님께서 어떻게 처리하실 것 같냐”, “일본이 멸망시키지 않았어도 멸망할 수밖에 없는 그런 구조를 가지고 있던 나라가 조선”이라는 주장이 공개되기도 했다.

(안드로이더 버전)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