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나경원 ‘망언’ 침묵한 KBS, ‘대통령 대담’ 비난 때문?

‘망언’을 ‘망언’이라 말하지 못하는 KBS뉴스’

1,29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5월 13일 전국언론노조KBS본부는 ‘’망언’을 ‘망언’이라 말하지 못하는 KBS뉴스’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지난 11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대구 장외집회에서 ‘문빠’와 ‘달창’이라는 표현을 사용해 주요 언론이 이를 보도했지만, KBS는 13일까지 9시 뉴스에서 침묵했다는 내부 비판이었습니다. 

“대부분의 언론이 주요소식으로 나 대표의 발언내용을 전하고 이에 대한 정치권의 비판을 보도했다. SBS는 발언 당일인 11일(토)은 물론 다음날인 12일(일)에도 메인뉴스로 보도했으며 MBC, JTBC, YTN, MBN, 채널A 등 다른 방송사들도 12일(일) 야당대표의 부적절한 발언을 비판적으로 보도했다.

하지만 KBS는 외면했다.”

전국언론노조KBS본부에 따르면 KBS 주요 보도 책임자는 ‘정치인 막말에 대해서는 무시하거나 비판하거나 두 가지 보도방식이 있는데 해당 건은 무시하는 게 맞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고 합니다.


KBS는 나경원 원내대표의 발언을 무시했다고 밝혔지만, 전국언론노조KBS본부 성명서 발표 다음 날인 14일 KBS 9시 뉴스에서 ‘[뉴스줌인] 홍준표가 나경원에게, 유시민이 홍준표에게’라는 꼭지를 통해 나경원 원내대표의 발언을 보도했습니다.

나경원 재빠른 사과? 기자들에게 문자 보낸 이유

출처ⓒSBS 뉴스 캡처

5월 11일 나경원 원내대표의 ‘문빠’, ‘달창’ 발언이 나온 시각은 오후 4시 30분 무렵이었습니다. 지상파에서 나 원내대표의 발언을 처음으로 보도한 것은 SBS 8시 뉴스였습니다.


SBS 뉴스는 ‘보수 텃밭 보란 듯 ‘일베 비속어’ 언사…회담 형식 기싸움’이라며 ‘달창’이라는 표현을 직접 언급하지 않고 ‘일베 비속어’라고 지칭했습니다. 

“저는 오늘 문재인 대통령의 극단적 지지자를 지칭하는 과정에서 그 정확한 의미와 표현의 구체적 유래를 전혀 모르고 특정 단어를 쓴 바 있습니다. 저는 결코 세부적인 그 뜻을 의미하기 위한 의도로 쓴 것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인터넷상 표현을 무심코 사용해 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드립니다.”

- 나경원 원내대표, 11일(토) 밤 8시 40분쯤 출입기자단에 배포한 문자

SBS 뉴스가 나가고 20분 뒤 나경원 원내대표는 출입기자단에 문자를 보냈습니다. 이후 연합뉴스를 비롯한 대부분의 언론사가 ‘나경원 사과.. 의미 유래 몰랐다’고 보도했습니다.


따지고 보면 나경원 원내대표는 제대로 된 사과를 하지 않았습니다. 만약 그가 정말 사과를 하려고 했다면 기자들이 아닌 ‘달창’의 대상이 된 시민들에게 사과해야 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 언론은 나경원 원내대표가 결국 사과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만약 SBS가 8시 뉴스에서 보도하지 않았다면 나경원 원내대표의 해명 시점은 더욱더 늦어졌을 수도 있습니다. 이를 고려할 때 지상파, 특히 공영방송 KBS의 보도가 누락된 부분은 분명 비판받아야 합니다. 

KBS 특별대담 때문에 침묵했나?

전국언론노조KBS본부는 “일부에서는 KBS 9시뉴스의 외면을 두고 KBS가 진행한 특별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와 연결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라며 “특별대담에서 불거진 문제를 더 확산시키지 않기 위해 그런 것 아니냐는 의혹이다”라고 주장했습니다.


KBS 내부에서 이런 주장이 나온 이유는 나경원 원내대표의 “KBS 기자가 문빠, 달창에게 공격받고 있다”는 내용 때문입니다. 


KBS가 나경원 원내대표의 막말을 제대로 보도하지 않았기에 오히려 더 논란이 커졌습니다. 전국언론노조KBS본부의 주장처럼 대담을 진행했던 송현정 기자를 보호하기 위해서라는 의혹도 충분히 제기될만한 상황이었습니다. 


KBS 측의 해명처럼 언론은 정치인의 막말을 보도하지 않고 무시할 수 있습니다. 일각의 주장처럼 정치인의 막말 보도는 정치 혐오를 불러올 수도 있습니다. 


만약 정치 혐오에 대한 우려 등이 있다면 단순히 정치인의 막말을 받아 쓸 게 아니라 해당 발언이 어떤 점에서 잘못됐는지 비판해야 합니다. 


전국언론노조KBS본부 또한 이렇게 지적했습니다.

“정치인은 당연히 자신의 발언에 책임을 져야 하고 비판을 받아야 한다. 세월호 5주기에 발언을 한 일부 정치인이 비난을 받았고 5.18을 폄훼한 정치인들이 비난을 받았다. 물론 KBS 역시 발언의 당사자를 냉혹하게 비판했다. 이는 언론사 보도책임자의 선택 문제가 아니라 의무이기 때문이다.”

* 외부 필진 아이엠피터 님의 기고 글입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