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고성·속초 산불 후 밝혀진 KBS의 거짓말

KBS 노조 “공정방송 의무를 저버린 것”

128,12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KBS 화면 캡처

강원도 일대에 막대한 피해를 입힌 고성·속초 산불 당시 KBS가 화재 장소 100km가량 떨어진 장소에서 현장에 나와 있다고 전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4월 11일 한국일보는 지난 4일, 고성·속초 화재 뉴스특보에서 KBS가 사망자와 부상자 현황을 알리며 보도 장소를 사실과 다르게 말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KBS노동조합 등에 따르면 당시 기자는 강원도 고성군에서 생중계 중이라 보도했으나 실제 촬영지는 현장과 100km 떨어진 강릉시 KBS 강릉방송국 인근인 것으로 밝혀졌다. 


KBS 노조는 이 보도가 취재윤리를 위반했다는 주장이다. 노조는 “현장에 있지 않으면서 현장에 있다고 속인 건 공정방송 의무를 저버린 것”이라며 “KBS 사측에 지난 9일 이 점을 지적하고 재발 방지와 대책을 요구했으나 묵묵부답이었다”라고 전했다. KBS는 이후 “급하게 고성군 산불 소식을 전하려다 보니 제대로 점검하지 못했다”며 시청자에게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KBS는 방송법통신발전 기본법 제40조2 제1항에 따라 재난주관방송사로 지정돼있다. 그런데도 고성·속초 산불 당시 재난주관방송사의 역할을 다하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는다. 불이 발생하고 크게 번졌음에도 KBS는 3·1 운동 100주년 특집 프로그램과 정규 프로그램 ‘오늘 밤 김제동’을 진행했다. KBS 외 지상파 방송은 정규 프로그램을 포기, 특보체제로 전환한 상태에도 KBS는 특보체제로 전환하지 않았다.

KBS 산불 보도 참사 긴급 공방위

출처©KBS새노조

KBS는 지난 9일 산불 보도 참사에 대한 긴급 공정방송위원회(공방위)를 열었다. 공방위에 참석한 양승동 KBS 사장은 “산불 보도 참사는 내부 시각으로 보면 이해할 수 있다”라며 “태풍과 홍수는 재난 보도 시스템이 잘 돼 있는데 산불은 노하우가 없어 유연하게 대처하지 못했다”라고 답했다. 김의철 KBS 본부장과 김태선 통합뉴스룸 국장 또한 취재가 어려운 상태에서 SNS와 유튜브는 믿을 수 없고 타사 뉴스도 ‘가스충전소 폭발, 기숙사 화재’ 등의 오보가 많아 팩트 파악에 시간이 걸렸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노조와 여론의 질타,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의 비판이 이어지며 양 사장은 10일 열린 임원 회의에서 “강원 산불 재난방송이 미흡했다는 점을 겸허히 받아들인다”라며 이번 사태를 반면교사 삼아 재난방송 시스템을 전면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KBS 노조 측은 “재난 보도 시스템이 보완되더라도 관리하고 지휘하는 간부가 똑같다면 무용지물이다”라고 주장하며 김 보도본부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