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패키지 상품 산 여행객에게 ‘사비로 여행하라’ 한 하나투어

식사·호텔비도 직접 내라며 가이드를 철수했다.

1,01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연합뉴스

하나투어가 패키지 해외여행을 산 관광객 가족에게 가이드 없이 사비로 여행하라 요구하여 논란이 됐다. 


3월 17일 SBS ‘8뉴스’는 피해자 최 씨 부부를 인터뷰하며 이 사실을 보도했다. 최 씨 가족은 지난 2월 밴쿠버를 거쳐 옐로나이프로 도착해 현지 가이드와 합류하는 하나투어의 패키지 여행을 샀다. 이 여행은 최 씨 가족을 포함, 총 12명의 일행이 함께했다. 하지만 밴쿠버 공항에서 옐로나이프로 가는 중 기상악화로 비행기가 회항했다. 


문제는 회항 후에 생겼다. 패키지 여행객 12명은 이후 어떻게 해야 할 지 알기 위해 하나투어 측에 연락했지만, 하나투어도 가이드도 연락이 되지 않았다. 일행은 공항에서 노숙해야 했다. 최 모 씨는 인터뷰에서 “의자에 대충 누워서 (잤어요). 우리 작은애는 불안해서 울먹거리면서 오줌도 싸고….”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밴쿠버에서 가이드를 만난 후에도 문제는 여전했다. 이번에는 여행 내용이 발목을 잡았다. 하나투어 측은 일정상 어려워진 옐로나이프 관광 대신 사비로 자유여행을 하라는 동의서를 내밀었다. 이 동의서에는 식사비, 호텔 등이 지원되지 않는다고 적혀있었다. 여행 일정부터 숙박, 식사, 교통까지 모두 포함한 ‘패키지여행’을 샀음에도 이를 사비로 해결해야 한다는 조건이었다.

출처©SBS 8뉴스 캡처

12명의 일행은 모두 동의서를 거부했다. 하나투어 측은 일정 진행이 불가능하다며 가이드는 철수했다. SBS와의 인터뷰에서 여행객 김 모 씨는 “(하나투어는) 동의서에 사인 안 하면 현지 가이드는 철수해라. 그 시간부로 저희끼리 비용 추려내서 돌아다녔죠.”라고 인터뷰했다. 관광객들은 예정에 없던 캐나다 자유여행을 끝내고 한국에 돌아와 하나투어에 항의했다.


한편, 하나투어는 문제가 없다는 견해다. ‘무책임하다’라는 비판에 천재지변 등의 이유로 일정이 변경될 수 있으며, 여행 당시 현지 조건에 맞춰 최선의 옵션을 제공했다고 반박했다. 또한, 현지 가이드 철수는 제시한 조건을 여행객들이 거부했기 때문에 부득이하게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위의 소식이 대중들에게 알려지며 하나투어 불매 운동으로 이어졌다. 하나투어는 인터넷 포털 ‘다음’에서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랐고, 18일 오전에는 한때 주가가 2% 넘게 하락하는 등 곤욕을 치르고 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