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유관순 열사 훈장 '3등급->1등급'으로 격상한 문재인 정부

공적에 비해 훈장 등급이 낮다는 의견이 많았다.

77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연합뉴스

2월 26일 문재인 정부가 유관순 열사에게 국가유공자 1등급인 ‘건국훈장 대한민국장’ 추서를 의결했다. 1962년 유 열사가 받은 건국훈장은 3등급인 ‘건국훈장 독립장’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유관순 열사의 건국훈장 대한민국장 추서에 대해 “3·1 독립운동의 표상으로 국민에게 각인돼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1등급 훈장 추서의 자격이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친일을 청산하고 독립운동을 제대로 예우하는 것이 민족정기를 바로 세우고 정의로운 나라로 나아가는 출발”이라고 말했다.

유관순 열사 수형카드

출처©연합뉴스

이번 국무회의는 3·1절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해 공공청사가 아닌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주재됐다. 문 대통령은 “기록에 따르면 전시를 제외하고 공공청사가 아닌 곳에서 국무회의를 여는 것은 처음”이라며 이를 기념했다. 문 대통령은 국무회의를 주재하기 전 국무위원들과 백범 김구 선생을 비롯하여 이봉창, 윤봉길, 백정기 의사의 임시정부 요인을 참배한 사실을 밝히기도 했다. 특히 안중근 의사 가묘에는 유해 발굴의 의지를 다시 새겼다고 언급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번 3·1 독립운동과 임시정부 100주년을 시작으로 새로운 100년을 열어가자고 당부했다. 강대국에 휘둘렸던 100년 전과 달리 지금은 대한민국이 직접 변화를 주도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최근의 남북 관계 개선과도 연관이 있어 보인다. 

안중근 의사 묘소 참배하는 문 대통령

출처©연합뉴스

특히, 안중근 의사의 유해 발굴에 대해 “참여정부 때 중국 정부 협조를 얻어 남북 공동으로 안중근 의사 유해발굴 사업을 했지만 찾지 못했다. 앞으로 남북, 혹은 남북중이 함께 공동 유해발굴 사업을 추진하면 의의가 클 뿐 아니라, 성공 가능성도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덧붙여 "한반도 정세의 변화에 있어 국제 사회가 우리 역할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라며 "우리는 더는 역사의 변방이 아니다”라고 말하는 등 최근 국제 정세 변화에서 대한민국의 역할에 힘을 실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