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한국 왈가왈부 말라’ 독도 망언 쏟아낸 일본

여전히 독도가 일본 영토라 주장했다.
직썰 작성일자2019.02.22. | 152 읽음
출처 : ©연합뉴스

시마네현이 ‘제14회 다케시마의 날’을 연 2월 22일 일본 관료들이 독도 영주권을 주장하는 망언을 쏟아냈다. 


2월 22일 일본 시마네현은 마쓰에시에서 ‘제14회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 행사를 계획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 행사에 안도 히로시 내각부 정무관을 참석하게 하며 “안도 정무관은 다케시마에 관한 일본 정부 입장과 대처를 다시 한번 확실히 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로써 일본 정부는 시마네현 독도 행사에 7년 연속으로 차관급 인사를 보냈다. 행사는 오후 3시 30분에 열린다. 


스가 장관은 “영토 및 주권은 국가의 기본”이라는 견해로 앞으로도 독도가 일본 토지라는 입장을 국내외에 계속 알려가겠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이 행사에 누가 참석할지 등은 일본 정부가 알아서 할 일이라며 안도 정무관 참석 문제를 놓고 한국 정부가 왈가왈부할 일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미야코시 미쓰히로 영토문제담당상도 기자회견을 열어 “다케시마는 역사적 사실로도 국제법상으로도 일본의 영토”라고 말했다. 더불어 지방단체인 시마네현과 협력해 홍보 활동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시마네현은 1905년 2월 22일 독도를 일방적으로 행정 구역에 편입시켰다. 2005년 3월에는 2월 22일을 ‘다케시마의 날’로 정한 조례를 만들고 기념행사를 열어왔다. 일본 극우 성향지인 산케이신문은 시마네현이 설치한 ‘다케시마문제연구회’가 2월 21일 100페이지 분량의 보고서를 시마네현에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이 보고서에는 시마네현 오키노시마의 수산 산업 관계자가 과거 독도로 어업 활동을 했다는 주장이 담겼다.

출처 : ©연합뉴스

이에 한국 시민단체는 강하게 반발했다. 2월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 회견을 연 흥사단독도수호본부는 “일본은 ‘다케시마의 날’과 독도 왜곡 교과서를 철폐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독도향우회와 청소년 독도역사수호대도 같은 장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본의 왜곡된 역사 인식과 노골적인 영토침략 야욕을 드러내는 ‘다케시마의 날’ 조례를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직썰 추천기사>

해시태그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아이돌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