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광주시에 5·18 망언 대신 사과한 대구시장

광주시장에게 사과 메시지를 보냈다.

90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권영진 대구시장

출처ⓒ연합뉴스

권영진 대구시장이 “광주 시민들께 깊은 상처를 줬다”며 자유한국당의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5·18 망언에 대해 사과했다.


자유한국당 소속인 권 시장은 최근 당의 행보를 비판해왔다. 얼마 전 자유한국당의 단식부터 5·18 관련 망언, 전당대회 강행,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논란에 대해 “대구시정에만 전념하려 참고 또 참아 왔는데 요즘 당 돌아가는 꼴을 보니 가슴이 터질 것 같다”고 말했다. 


권 시장은 2월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용섭 광주시장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그는 “저희 당소속 일부 국회의원들이 저지른 상식이하의 망언으로 인해 5.18정신을 훼손하고 광주시민들에게 깊은 충격과 상처를 드렸습니다”라며 “자유한국당소속 대구시장으로서 시장님과 광주시민들께 충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권 시장은 “광주시민에 대한 저의 사과와 위로는 사적인 차원의 문제가 아니라 달빛동맹의 파트너인 대구시장으로서 공적인 것이며 자유한국당 소속 단체장으로서 제 양심에 우러나온 것입니다”라고 적었다. 

출처©권영진 대구시장 페이스북 캡처

이어 권 시장은 “한 언론사 여론 조사에서도 대구·경북 시·도민의 57.6%가 해당 국회의원들의 제명에 찬성하고 있다는 결과가 나왔습니다”며 ”이번 일로 인해 광주와 대구가 맺은 달빛동맹이 위축되거나 약화되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 시장은 “권영진 대구시장님의 격려가 큰 힘이 됩니다”’라며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그는 “이런 문자를 보내시는 것이 결코 쉽진 않으셨을 것입니다. 그래서 시장님의 진정성과 대구시민들의 깊은 형제애가 더욱 절절하게 느껴집니다”라고 밝혔다.

출처©이용섭 광주시장 페이스북 캡처

이번 권 대구시장의 문자메시지와 이 광주시장의 답변에는 ‘달빛동맹’을 더욱 공고히 하자는 의미가 담긴 것으로 분석된다. 이들이 말한 달빛동맹이란 대구 옛 지명인 달구벌의 ‘달’과 빛고을 광주의 ‘빛’을 더한 명칭으로 두 광역시의 상생 협력을 뜻하는 용어다. 현재 두 광역시는 청소년 교류부터 대구-광주 내륙철도 건설을 추진하는 등 다양한 정책을 함께 하고 있다.

<직썰 추천기사>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